이주열 총재 “브렉시트에 너무 민감하게 반응할 필요 없다”

[헤럴드경제=강승연 기자]이주열<사진> 한국은행 총재는 27일 영국의 유럽연합(EU) 탈퇴(브렉시트)와 관련해 “경제주체들이 단기적인 상황 변화에 너무 민감하게 반응할 필요는 없다”고 밝혔다.

이 총재는 이날 서울 중구 남대문로 한은 본관에서 긴급 간부회의를 열고 “대외 개방도가 높은 우리나라의 경우 금융시장은 물론 실물경제 측면에서도 브렉시트의 부정적 영향을 받을 수밖에 없다”면서도 크게 동요할 필요는 없다는 점을 강조하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우리나라와 아시아 주요국의 금일 금융시장 상황을 보면 다행히 가격변수의 변동성이 지난 주말에 비해 크게 축소되는 등 불안이 다소 완화되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면서 “다만 향후 상황 전개의 불확실성이 매우 높은 만큼 유럽, 미국 등 주요국 시장상황을 계속 면밀하게 지켜봐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상섭 기자/[email protected]

브렉시트에 따른 국내 금융ㆍ경제의 영향을 최소화하기 위한 방안으로는 “시중 유동성을 여유롭게 관리하는 한편 향후 상황 악화에 대비해 비상계획(contingency plan)을 철저히 보완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실물경제 측면에서도 수출, 성장에 미치는 영향을 다각도로 점검할 계획”이라면서 “정부 등 국내 유관기관과는 물론 주요국 중앙은행과도 정보교류와 정책공조를 한층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날 회의 참석자들에게도 “그간 브렉시트와 관련해 24시간 근무체제를 유지하는 등 많은 수고를 해왔지만 앞으로도 각별한 경계심을 가지고 금융경제 안정을 위해 최선을 다해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 총재는 지난 25∼26일 스위스 바젤에서 개최된 국제결제은행(BIS) 연차총회와 세계경제회의 등에 참석하고 이날 귀국했다.

이 총재는 BIS 회의 결과와 관련해 “중앙은행 총재들은 금융시장 가격변수의 조정폭이 매우 컸지만 증권 및 외환 거래량 증가 등에 비춰 시장이 정상적으로 작동하고 있는 것으로 평가했다”면서 “앞으로 시장의 원활한 작동 및 시장안정 상황을 면밀히 모니터링하고 긴밀히 협조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