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차 정비업체 믿고 수리 맡겼더니…

[헤럴드경제]교통사고로 입고된 버스와 트럭 등 수리하면서 교체하지 않은 부품을 교체했다고 하거나 중고품을 정품으로 속인 대형차 정비업체 관계자들이 경찰에 붙잡혔다.

천안서북경찰서는 27일 충남 천안시 서북구 한 정비업체 회장과 사장, 공장장 3명을 상습 사기와 배임증재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하고, 업체와 짜고 대물보상 보험금을 내준 보험사 직원을 업무상 배임 및 배임수재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


정비업체 회장과 사장, 공장장 3명은 지난 2009년 1월부터 지난 4월까지 자동차수리내역을 허위로 꾸며 현대해상, 화물공제조합 등 8개 손해보험사에 청구해 모두 286차례에 걸쳐 21억1천만원 상당을 가로챘고, 공제조합 직원은 공장장이 허위 보험금 청구서를 제출하면 이를 승인해주고 약 1천만원 이익을 챙긴 혐의를 받고 있다.

이 업체는 지난 2013년 7월 K여객 버스를 수리하면서 가스탱크와 파이프를 부실하게 용접해놓고도 신품으로 교환한 것처럼 보험금을 청구했고, 같은 달 화물트럭EBS 브레이크 모듈레이터 미교환, 이듬해 7월 e-마이티 화물트럭 파워 스티어링기어미교환 등 제대로 일을 처리하지 않고 보험금을 타낸 것으로 드러났다.

2014년 12월에는 9.5t 트럭의 교체해야 될 실린더 헤드를 재사용, 엔진오일이나냉각수 유출로 인한 엔진온도 상승 등 화재 발생위험이 커지도록 방치한 혐의도 받고 있다.

적발된 업체는 천안은 물론 아산 당진, 경기도 평택, 군산 등까지 영업망을 확보한 중부권 굴지의 대형차 정비업소로 2001년 현대·기아차 서비스센터, 2002년에는 현대차 A/S 1등급 지정업체로 인가됐으며 현대·기아차 정비기술 우수기업 인증까지 받은 초대형 우량기업이다.

경찰 관계자는 “허술한 정비나 부품사기를 언제든지 대형 교통사고로 이어질 가능성이 큰 만큼 자동차정비업체와 다른 보험사 직원간 결탁 여부와 함께 일정 규모 이상 정비업체들이 허위 또는 과다 청구 등 자동차보험 관련 범죄가 있는지 수사를 확대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