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청사 침입 공시생, 부정 답안지에 가짜 진단서까지…“이쯤되면 달인?”

- 檢, 업무방해ㆍ사문서 위조 혐의 등 추가기소

[헤럴드경제=법조팀] 지난 4월 정부 서울청사를 침입해 시험성적을 조작했던 공무원 준비생이 수학능력시험과 토익(TOEIC) 시험 등 다른 시험에서도 수차례 부정을 저질러온 것으로 검찰 조사 결과 드러났다.

27일 서울중앙지검 특수1부(부장 이원석)는 대학생 송모(26ㆍ구속기소) 씨에 대해 업무방해와 사문서 위ㆍ변조 및 행사, 위계에 의한 공무집행방해 혐의로 추가기소했다고 밝혔다. 


검찰에 따르면 송씨는 지난 2011년 수능과 2015년 토익 등에서 잇따라 부정을 저질렀다. 송씨는 허위로 발급받은 저시력자 진단서를 제출해서 얻은 추가 시험시간에 화장실에 몰래 가서 휴대전화로 공개된 정답을 확인한 뒤에 답안지를 작성했다. 송씨는 대학교에 입학해서도 무단결석으로 학점에 불이익을 받을 것으로 보이자 변조한 진단서를 제출하기도 했다.

송씨는 수능시험ㆍ토익 외에도 한국사능력검정시험에서 같은 수법의 부정을 저지른 것으로 확인됐다. 검찰 관계자는 “여죄가 있을 것 같아 (경찰에) 좀 더 확인하도록 해 (송씨의) 범행이 파악됐다”고 말했다.

송씨는 지난 1월부터 4월까지 정부 서울청사와 학원 사무실 등에 침입해 전산망 해킹을 통해 성적을 조작하고 시험 문제지와 답안지를 훔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상태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