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달청, 정부 연구개발(R&D) 지원 제품­ 공공조달시장 초기판로 지원

[헤럴드경제(대전)=이권형 기자] 연간 19조에 달하는 정부연구개발(R&D) 지원을 받아 개발된 우수기술제품의 상용화를 돕기 위해, 공공 조달시장을 통해 초기판로가 지원된다.

조달청(청장 정양호)은 정부지원 R&D과제 중 우선 ‘중소기업청 구매조건부 신제품개발사업’을 대상으로 ‘조달우수제품 시범사업’을 실시한 결과, ‘가상화 솔루션’ 등 4개 제품에 대해 공공조달시장 판로를 지원한다고 28일 밝혔다.

‘조달우수제품’ 제도는 기술ㆍ성능이 뛰어난 기술개발제품에 대해 수의계약을 통해 공공판로를 지원하는 제도로, 연간 구매액이 약 2조 3000억 원에 이른다.

이번 정부R&D 지원제품의 ‘조달우수제품’ 지정 시범사업은, 정부R&D 지원 분야 중 우선, 중소기업청 ‘구매조건부 신제품 개발사업’과제를 대상으로 하고 있다.

조달청은 정기 심사와는 별도의 절차를 마련하고, 연구개발 업체의 부담 경감을 위해 신인도, 신용등급 요건 등을 대폭 완화해 조달시장 진입 문턱을 크게 낮췄다.

앞으로 조달청은 이번 시범사업 결과를 바탕으로, 우수제품 지정을 통한 공공조달시장 판로 지원 분야를 전체 정부R&D 지원 분야로 점차 넓혀나갈 방침이다.

정양호 조달청장은 “조달청에서는 R&D 제품의 판로를 적극 지원키 위해 기술력은 있으나 생산 능력이 없는 경우라도 우수조달물품으로 지정될 수 있도록 관련 제도를 지속적으로 정비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