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진공 “고성장기업 육성자금, 고용창출ㆍ수출증대 촉진”

[헤럴드경제=정진영 기자] 중소기업진흥공단이 고성장 기업에 대한 자금지원과 연계지원으로 수출 및 고용창출 성과가 높게 나타났다고 28일 밝혔다.

고성장기업 육성자금은 고용 또는 매출이 최근 4년(2012~2015년) 연평균 20%이상(지방소재기업은 15%이상) 증가한 고성장(가젤형) 기업이 안정적으로 지속성장 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정책자금이다.

중진공은 “지난 해 고성장기업 육성자금 2800억원을 188개 업체에 지원해 1212명(업체당 평균 6.4명)의 신규 고용을 창출했다”며 “고성장기업 육성자금 지원기업 68개사에 수출마케팅 연계 지원해 수출이 2014년 111.7백만달러에서 2015년 124.3백만달러로 11.3% 증가하는 실적을 올렸다”고 전했다.

실례로 전남 순천 소재 바이오케미컬 생산 중소기업 이맥바이오㈜는 2011년 회사 설립 후 매년 매출액(2012년 126억원→2014년 460억원)이 크게 늘어났다. 이맥바이오는 빠른 매출 성장세 때문에 설립 5년만에 공장 확장이 필요했고, 이를 위해 2015년 중진공 고성장기업 육성자금을 지원받았다.

임대재 이맥바이오 대표는 “공장 확장이 필요한 시점에서 중진공의 고성장기업 육성자금을 통하여 큰 힘이 됐다”며 “올해는 공장 확장을 통해 성장세를 유지하겠다”고 말했다.

조한교 중진공 기업금융처장은 “고용창출, 수출증대 효과가 큰 고성장기업 육성자금 지원강화를 위해 제도개선을 지속하고 있다”며 “더 많은 기업들이 지원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금년도 지원규모는 2800억원이다. 지원대상은 업력 4년 이상이고 상시 근로자수가 5인 이상인 중소기업으로, 고성장(가젤형)기업 육성자금은 제품개발ㆍ생산 및 시장개척 등에 소요되는 운전자금도 연간 10억원 한도로 시설자금과 별도로 융자가 가능하다.

정책자금 융자 신청에 대한 자세한 사항은 중소기업진흥공단 홈페이지(www.sbc.or.kr)와 전국 31개 지역본(지)부로 문의하면 된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