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인 24% “공무원 준비하고 있다”…막연한 불안감 커져

[헤럴드경제]직장인 10명 중 8명은 공무원으로 직업을 전환할 생각이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전체 응답자의 23.9%는 현재 공무원 시험 준비를 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7일 온라인 취업포털 사람인이 사기업에 재직 중인 직장인 1224명을 대상으로 ‘현재 회사를 그만두고 공무원으로 직업을 전환할 의향’을 조사한 결과 80.1%가 있다고 대답했다.

성별에 따라서는 여성이 85%로 남성 77.5%보다 응답률이 높았다.

공무원으로 직업을 전환하려는 이유로는 ‘평생직장으로 삼을 수 있어서’(69.7%, 복수응답)이 가장 높게 나타났다.


뒤를 이어 ‘연금 등 노후보장이 되어서’(52.8%), ‘오래 일할 수 있어서’(42.5%), ‘출산 등 경력단절 이후를 대비해서’(17%), ‘현재 직업이 적성에 안 맞아서’(16.2%) 등의 답변이 이어졌다.

직장인들은 현재 직업이 본인의 적성에 얼마나 부합하는지에 대해 ‘약간 부합’(53.9%), ‘거의 부합하지 않음’(22.5%), ‘상당히 부합’(16.7%), ‘전혀 부합하지 않음’(6.9%) 순으로 답했다.

재직 직장에 대한 고용 불안감에 대해서는 ‘심각한 수준’(40.8%)이라는 응답이 ‘거의 없는 수준’(15.7%)보다 2배 이상 많게 나타났다.

실제 공무원 시험 준비를 하고 있는 직장인은 전체 응답자의 23.9%로 나타났으며, 시험 준비는 주로 온라인 강의(49.3%) 또는 독학(45.9%)으로 하고 있었다. 이밖에 사설 학원(1.7%), 스터디 그룹(1%)을 통해서 준비한다는 응답도 있었다.

시험의 목표는 71.9%(복수응답)가 9급이라고 밝혔고, 뒤이어 7급(16.4%), 기능직(10급)(9.2%) 등의 순이었다.

공부 시간은 하루 평균 2.6시간, 월 평균 수험비용은 평균 21만원으로 집계되었다.

지금까지 공무원 시험을 준비한 기간은 평균 8개월이었으며, 최대 얼마나 준비할지에 대해서는 평균 2.4년이라고 응답했다.

임민욱 사람인 팀장은 “막연한 불안감으로 일단 시험 준비를 시작하는 것은 오히려 시간과 돈의 낭비로 이어질 확률이 크다”며 “역량 강화를 통해 경쟁력을 높일 것인지 공무원 시험을 선택할 것인지를 결정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