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등 6학년 절반, “금융ㆍ경제 쉽고 재미있어요”

[헤럴드경제=한희라 기자]초등학교 6학년생 중 절반은 교과서 속 금융ㆍ경제 내용이 재미있으며 잘 이해하고 있다고 여기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5명 중 1명은 TV나 신문에 나오는 금융ㆍ경제 관련 뉴스를 별 어려움 없이 이해하고 있었다.

알리안츠생명은 지난 4월 회사가 개최한 ‘제 46기 초등학교 어린이 회장단 수련회’에서 참석한 초등학교 6학년 회장 169명을 대상으로 ‘용돈과 금융경제’라는 주제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이같은 결과가 나왔다고 28일 밝혔다.

설문에 응한 초등학교 어린이 회장 중 35%가 정기적으로 용돈을 받으며, 과반 수 이상인 65%는 필요할 때마다 받거나, 집안 일을 돕거나 명절 등의 특별한 날이면 받는다고 응답했다.

용돈을 안받는 아이들을 포함해 한 달 평균 받는 돈의 액수는 ‘5만원 미만’이 78%로 제일 많았고, ‘5만원~8만원’과 ‘8만원~12만원’이 각각 3%씩 차지했다. 용돈에서 가장 많이 지출하는 항목은 32%를 차지한 간식비였으며, ‘저축’과 ‘책ㆍ학용품’이 각각 28%, 18%로 그 뒤를 이었다.

‘용돈을 어떻게 관리하는가’라는 질문에 ‘무조건 저축한다’가 30%, ‘지출 항목을 세우는 등 용돈관리 계획에 맞춰 소비한다’가 23%, ‘별도 계획은 없지만 용돈 기입장을 작성한다’가 22%인 반면 ‘즉흥적으로 소비한다’가 20%에 불과해 전반적으로 아이들이 용돈을 아껴 쓰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32%의 아이들이 ‘가정의 경제상황을 자세히 알고 있다’, 56%가 ‘자세히는 아니지만 관심을 갖고 있다’고 답한 반면, ‘잘 모른다’고 응답한 아이들은 9.5%에 그치는 등 아이들은 가정의 경제 상황에 관심을 갖고 알고자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아이들이 본인 명의로 보유하고 있는 금융상품은 ‘예금’(15%), ‘적금’(15%), ‘보험’(11%) 순으로 나타났으나, ‘모른다‘고 응답한 아이들도 36%에 달했다.

아울러 이들 중 금융상품을 구입하고 유지하는 방법으로 ‘부모님의 지원(35%)’이 가장 많았고, ‘본인의 용돈에서 일부 충당하는 경우’가 18%, ‘상기 두 방법을 병행’하는 아이들이 19%로 비슷했다. 대체로 금융상품 구입과 유지는 부모님이 아이들보다 적극적으로 개입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알리안츠생명 관계자는 “이번 설문 조사 결과를 통해 아이들이 금융ㆍ경제에 대한 관심이 높고 이해도 역시 매우 높은 편으로 나타났다. 아이들은 용돈을 즉흥적으로 소비하기 보다는 저축하거나 용돈기입장을 작성하는 편”이라며 “이 같은 금융ㆍ경제에 대한 관심과 저축하는 습관을 잘 살려 보다 체계적으로 용돈을 관리하는 습관을 기를 수 있도록 하며, 더 나아가 금융상품에 대한 이해도를 높여 주도적이고 현명한 금융소비자로 성장할 수 있도록 유도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