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 연매출 1조 중국 화장품 기업 유치

[헤럴드경제(대전)=이권형 기자] 충남도가 연매출 1조원에 가까운 중국 화장품 기업의 투자를 유치했다.

대중국 교류 활성화와 외자유치를 위해 중국을 출장 중인 안 지사는 28일 상하이 신생활집단유한공사(新生活集團有限公司) 회의실에서 안봉락(安鳳洛) 신생활집단(이하 뉴라이프, New Life) 회장, 구본영 천안시장과 투자협약(MOU)을 체결했다.

MOU에 따르면, 뉴라이프는 내년까지 천안5산업단지 외국인투자지역 3만 1338㎡의 부지에 2000만 달러를 투자, 화장품 생산 공장을 건립한다.

도와 천안시는 뉴라이프가 공장을 원활하게 설립하고 가동할 수 있도록 각종 인프라와 행정을 지원키로 했다.

뉴라이프는 지난해를 기준으로 종업원 900여명, 방문 판매원 12만 명, 매출액 7억 7300만 달러(8500억 원)에 달하는 중국 굴지의 화장품 회사로, 심양과 상해, 청도 등에 5개의 공장을 보유하고 있다.

뉴라이프는 천안 공장에서 제품을 생산함으로써 ‘메이드 인 코리아(Made in Korea) 프리미엄’을 확보, 중국과 한국 시장을 공략한다는 계획이다.

도는 이번 뉴라이프 유치에 따라, 도내에서 향후 5년 간 매출 2250억 원, 직접고용 320명, 생산유발 5500억 원, 부가가치 유발 1500억 원, 1150억 원의 수출 및 1100억 원의 수입 대체 효과를 올릴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협약에서 안 지사는 앞으로 천안 지역을 화장품과 바이오 특화 산업지역으로 육성하고, 중국 기업 전용 미니 외투단지를 조성해 중국 기업들이 더 좋은 환경에서 투자하고 기업 활동을 할 수 있도록 하겠다는 뜻을 전했다.

안봉락 뉴라이프 회장은 “이번 투자협약이 중국과 충남의 관계가 더욱 발전하는 계기가 되길 바라며, 앞으로 충남 발전을 위해서도 최선을 다 하겠다”고 화답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