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리노올림픽 쇼트트랙 금메달 오세종, 교통사고 사망 ‘비보’

[헤럴드경제=조범자 기자]2006년 토리노동계올림픽 쇼트트랙 금메달리스트 오세종이 교통사고로 사망했다. 향년 34세.

오세종은 27일 오후 오토바이를 타고 가다가 유턴하는 차량과 정면 충돌해 숨진 것으로 알려졌다.


오세종은 2006 토리노올림픽에서 계주 5000m 준결승까지 출전했지만 결승에는 뛰지 않았다. 그러나 안현수 이호석 서호진 송석우 등이 나선 결승에서 한국 선수들이 우승하며 함께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오세종은 올림픽 이후 은퇴했으며 최근엔 초등학교에서 어린 선수들을 가르쳐 왔다.

빈소는 서울 한양대학교 병원 장례식장 6호실에 마련됐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