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요타, 서울시와 손잡고 ‘에코 드라이브 프로젝트’ 캠페인

[헤럴드경제=유재훈 기자] 한국토요타는 서울특별시, 교통안전공단과 공동으로 ‘2016 스마트 에코 드라이브 (SMART ECO DRIVE) 프로젝트’에 참여할 대학생을 모집한다고 28일 밝혔다.

‘스마트 에코 드라이브 프로젝트’는 친환경 경제운전을 통한 안전운전 의식확산을 위해 한국토요타와 서울시, 교통안전공단이 지난해부터 실시하고 있는 교통문화 캠페인이다.

특히 첫 면허 취득 후 운전 습관이 형성되는 시기의 대학생을 대상으로 한 다양한 프로그램을 통해 에코 드라이브의 운전습관을 기를 수 있도록 하려는 취지다. 


이번 ‘2016 스마트 에코 드라이브 프로젝트’는 국내 대학에 재학 또는 휴학 중인 대학생이라면 누구나 팀(2~4명)을 이뤄 지원할 수 있다. 모집기간은 오는 8월 5일까지다.

서류심사를 통해 최종적으로 선발된 30팀에 대해서는 한국토요타자동차 본사에서 토요타 하이브리드 시승을 포함한 실습 교육을 실시하고, 교통안전공단 교통안전교육센터에서 에코 드라이빙에 관한 이론 및 체험교육을 진행한다.

이후 8월 25일부터 11월 15일까지 대학교 캠퍼스를 중심으로 에코드라이브 문화 확산을 위한 본격적인 온-오프라인 홍보활동에나서게 된다. 팀 별로 50만원 이내의 실비와 행정적인 지원도 제공된다.

오는 12월 최종 발표를 통해 TOP5팀을 선정, 대상 1개팀에게는 서울특별시장상과 상금 300만원, 최우수상 1개팀에게는 교통안전공단 이사장상과 상금 200만원, 우수상 1개 팀에게는 한국토요타자동차 사장상과 상금 100만원, 에코상 2개 팀에게는 상금 50만원이 각각 수여되며, 상위 3팀까지 2박3일간의 일본 연수 기회가 제공된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