폴크스바겐 산 美소비자들 1000만원 받는데 한국 소비자는 0원

[헤럴드경제=정태일 기자] 폴크스바겐 그룹이 디젤 배출가스 조작에 따라 미국에 내놓는 보상액이 당초 알려진 것보다 50억달러 더 늘어난 150억달러 수준으로 커졌다고 블룸버그통신이 28일 보도했다.

폴크스바겐 그룹은 우선 디젤스캔들이 터지기 전 판매됐던 차량을 되사는 것과 차주들에게 보상하는 금액으로 100억3000만달러를 내놓을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소식통들은 폴크스바겐 차를 산 소비자들이 최대 1만달러 우리 돈으로 1180만원 수준의 보상금을 받을 것이라고 전했다. 앞서 차량 1대당 약 5000달러(약 600만원) 현금 배상을 받을 것이란 예측보다 더 증가했다. 

독일 볼프스부르크에 위치한 폴크스바겐 본사 [출처=게티이미지코리아]

여기에 더해 폴크스바겐 그룹은 미국환경보호청(U.S. Environmental Protection Agency)과 캘리포니아자원위원회(California Air Resources Board)에 벌금 27억달러를 물게 된다.

또 배출가스 개선 기술 개발을 위해 폴크스바겐 그룹이 20억달러도 출연한다. 이와 함께 뉴욕 등 주(州)정부에 내놓는 보상액도 4억달러에 이를 전망이다.

최종 확정안은 한국 시간으로 이날 자정에 나올 예정이다.

폴크스바겐 그룹의 미국 보상안이 윤곽을 드러내면서 국내에서 대처가 차별적이라는 여론은 더욱 들끓고 있다. 폴크스바겐, 아우디 등 12만5000대의 차량을 산 국내 소비자들은 보상커녕 문제가 된 차에 대해 그 어떤 조치조차 못 받고 있다.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는 리콜계획서에 조작을 시인하는 ‘임의설정’ 문구를 넣지 않아 리콜은 결국 무산됐다.

보상에 대해서는 미국과 상황이 별개라는 입장만 고수하고 있다. 국내의 경우 문제가 된 차들이 임의설정 금지 법규가 시행된2012년 1월 이전 정부 인증을 받아 문제가 없다는 것이다.

미국은 이미 1990년대부터 임의설정 금지 규정이 있었고, 질소산화물 기준치도 한국과 달라 리콜에 더해 금전적 보상이 따른다고 설명했다.

여기에 독일 등 유럽에서도 리콜만 진행되고 별도 보상은 없어 미국과 다른 것은 한국과 마찬가지라고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 측은 전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