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젝터 ‘거리의 벽을 넘다’… LG전자, 초단초점 미니빔TV 출시

[헤럴드경제=홍석희 기자] LG전자는 33cm 앞에서 80인치(203.2cm) 대화면을 띄울 수 있는 미니빔 TV(모델명: PH450U)를 출시했다고 28일 밝혔다.

이 제품은 초단초점(超短焦點) 프로젝터로 좁은 거리에서 큰 화면을 만드는 것을 핵심 기술로 한다.

짧은 거리에도 불구하고 큰 화면을 만들 수 있는 비밀은 제품 내부에 설치된 반사 거울 덕분이다. LG전자는 “내부의 거울을 통해 빛을 반사시키는 방법으로 화면을 키우게 된다”고 설명했다.

이 때문에 제품과 화면 사이에 필요한 거리는 일반 프로젝터 대비 1/10 수준이다. 초단초점 프로젝터는 반사된 빛으로 정확한 화면을 구현할 수 있도록 최적의 입사각과 반사각을 조합하는 기술력이 중요하다. 그간 프로젝터의 단점으로 지적돼 왔던 화면과 프로젝터 사이의 거리를 획기적으로 줄이므로써, 빛이 지나가는 경로를 방해 받아 화면이 가려지는 등의 불편함을 대폭 줄일 수 있게 됐다. LG전자 측은 “사람이나 애완동물이 지나가며 화면을 가릴 우려는 이전보다 크게 줄어든다”고 설명했다.


다양한 무선 기능도 탑재됐다. 최대 2시간 30분간 쓸 수 있는 배터리는 전원 코드가 없는 곳에서도 영화 한 편을 보는 데 충분하다. 방, 거실 등 장소를 옮기며 미니빔 TV를 사용할 때도 전원을 매번 빼고 꽂을 필요가 없다. 또 블루투스를 지원하는 스피커와 무선으로 연결할 수 있게 된다. 사용자는 스마트폰, 노트북 등 IT 기기와도 선 없이 연결해 큰 화면으로 콘텐츠를 즐길 수 있다.

출하가격은 기존 제품의 절반 수준인 79만 원 가량이다. HD급(1280X720) 해상도와 450루멘 밝기를 갖췄다. LG전자는 실속형 제품으로 소비자 선택의 폭을 넓혀 프로젝터 시장 지배력을 강화한다는 계획이다.

LG전자는 전 세계 LED 프로젝터 시장에서 2011년부터 5년 연속으로 1위를 차지하고 있다. 주로 사무실에서만 사용하던 프로젝터를 작고 가볍게 만들어 개인용 프로젝터 시장을 창출한 것이 주효했다. 지난해 하반기 초단초점 미니빔 TV 출시를 계기로 외산 업체가 주류를 이루던 국내 초단초점 프로젝터 시장에서도 1위에 올라섰다.

LG전자 한국HE마케팅FD(Function Division)담당 허재철 상무는 “가격은 낮추고 편의성은 더욱 높인 초단초점 미니빔 TV로 프로젝터 시장을 지속 선도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