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진해운 2017년까지 빌린 배 38척 돌려준다

한진해운이 2017년까지 총 38척의 빌린 선박을 선주들에게 돌려준다.

28일 해운업계에 따르면, 한진해운은 당장 7월 중순께 용선 기간이 만료된 4500TEU(1TEU는 6m짜리 컨테이너 한개) 선박 5척을 반선할 예정이다. 이후에도 올해 하반기중 추가로 5척의 컨테이너선을 돌려준다.

2017년까지 계약이 만료되는 선박들을 합하면 한진해운은 총 벌크선 18척을 포함해 컨테이너선 20척을 내년까지 반선한다.

특히 7월에 반선되는 선박들은 2009년부터 빌린 선박들로 용선료 부담이 상당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통상 업계에선 배를 빌렸다가 다시 빌려 영업 가능한 선박수를 유지하지만, 한진해운은 빌린 선박들의 계약 기간이 끝남과 동시에 배를 반납한다. 당장의 용선료 연체 등 최소한의 운영자금이 필요한 만큼 용선료 비중이 컸던 배들을 반선해 비용을 절감하는 차원이다.

한진해운 관계자는 “선박 반선에 따라 비용절감 효과가 기대되며, 조기 재무 안정성에 더욱 최선을 다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반선한 배들을 다시 빌릴 가능성에 대해선 “서비스 노선 등 노선상황에 따라 유동적”이라고 덧붙였다.

조민선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