활성탄소공업協 “서울시, 활성탄 재생공장 건설계획 철회해야”

[헤럴드경제=정진영 기자] 한국활성탄소공업협동조합이 서울시가 추진하고 있는 입상활성탄 재생시설 건설공사계획을 즉각 철회하고, 현행과 같이 활성탄 제조업체에 경쟁 입찰해 줄 것을 요청한다고 27일 밝혔다.

조합 측에 따르면 현재 서울시는 관내 정수장에서 고도정수처리를 위해 입상활성탄을 약 4만1000㎡을 사용하고 있으며, 연간 활성탄재생 필요량은 약 1만277㎥로 중소 활성탄제조업체에 경쟁 입찰하여 재생 처리하고 있다.
서울시는 활성탄재생 필요량의 약 50%인 5400㎥ 정도의 재생시설을 직접 건설할 계획이며, 나머지 50% 물량만 재생업체에 위탁처리할 예정이다. 서울시는 활성탄 재생공장을 직접 건설해 운영하고자 하는 가장 큰 이유로 입상활성탄의 수요 증가로 인한 가격급등 대비와 품질확보 등 안정적이고 효율적인 공급과 수도요금 인상요인 억제를 위한 운영비 절감을 내세우고 있다.

그러나 활성탄 제조업체들은 현재 입상활성탄 재생은 수요에 비해 공급시설이 훨씬 많아 가격이 급등할 우려가 없고, 활성탄 재생을 활성탄 제조와 재생을 전문으로 하는 기업체에 맡겨 재생하면 서울시가 자체 재생하는 것보다 양질의 제품확보와 안정적인 공급이 가능하고 효율적 공급이 가능하다는 입장이다. 또한, 활성탄 제조업체들은 서울시 공무원들의 평균보수(공무원 평균연봉 5892만원 적용)가 활성탄 제조업체 직원들의 평균보수(평균연봉 3236만원)보다 약 1.8배 많고, 공장 건설비 등 투자비가 소요돼 오히려 수도요금 인상요인이 될 것이므로 서울시가 활성탄 재생공장을 직접 건설해 운영하겠다는 것은 타당성도 없고, 오히려 서울시민에게 부담을 증가시킬 우려가 있다고 주장하고 있다.

조합 측은 “서울시가 활성탄 재생공장을 건설해 직접 운영하게 되면 대부분 소기업체인 활성탄 제조업체들의 일거리 감소에 따른 경영악화를 초래, 활성탄 제조업체들의 연쇄 도산을 야기할 우려가 크다”며 “박원순 서울시장에게 활성탄 재생공장 건설계획을 재고해줄 것을 수차례 요청했으나 서울시는 활성탄 재생공장 건설계획을 계속 추진하겠다는 의지를 굽히지 않고 있어 대책마련이 필요한 실정”이라고 우려를 표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