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영철 “유승민, 전당대회 출마 않는 게 좋아”

[헤럴드경제=유은수 기자] 당내 쇄신파로 꼽히는 황영철 새누리당 의원이 27일 “유승민 의원은 이번 전당대회에 출마하지 않는 게 좋아보인다”고 말했다.

황 의원은 이날 PBC 라디오 ‘열린세상 오늘! 윤재선입니다’에 출연해 “유승민 의원은 복당을 하셨으니까 전당대회에 본인이 직접 출마하기보다 본인의 생각을 당에 반영할 수 있는 분을 지원하고 거기서 새로운 길을 모색하면 좋지 않을까 생각한다”며 이렇게 말했다.

황 의원은 “구체적인 실명은 거론하지 않았지만 4ㆍ13 총선 패배의 책임 있는 분들도 이번 전당대회에 출마하지 않는 것이 좋겠다고 말해왔다”며 “총선 패배의 책임이 있는 분들이 책임있게 뒤로 물러 앉아 당의 수습과정과 전당대회 과정에서 새로운 인물들이 당의 지도부가 되어 당을 변화시키는 데 동력이 돼줬으면 좋겠다”고 강조했다. 당 공천 파동의 주역으로 꼽히는 친박계와 그 좌장격인 최경환 의원을 겨냥한 것으로 풀이된다.


또 혁신비상대책위원회가 당 대표와 최고위원을 분리선출하는 ‘단일성 집단체제’로 개편하기로 한 것을 친박계가 반발하는 데 대해 “이 부분도 계파적인 성격을 갖고 논의된다는 것이 참담하다”며 “지도체제 개편이 어떤 계파 후보들이 최고위원ㆍ대표가 되는 데 유리하냐 불리하냐의 관점에서 해석되고 있는 것은 정신 나간 행동”이라고 거세게 비판했다.

황 의원은 “위기에 빠진 당을 구하기 위해서는 집단지도체제보다 좀 더 큰 권한을 가진 대표가 당을 전면 수습하자는 관점에서 단일성 집단지도체제가 논의돼왔다”며 “그런 부분에서 의원들에게 상당 부분 공감을 얻고 있기 때문에 비대위에서도 그런 방향을 잡았던 것”이라고 강조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