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성, 장애어린이ㆍ청소년 의료재활 지원사업 후원금 전달

[헤럴드경제=배두헌 기자] 효성이 의료재활 전문기관인 푸르메재단에 저소득층 장애어린이ㆍ청소년 의료재활 및 가족 지원기금 8000만원을 전달했다고 28일 밝혔다.

효성은 27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푸르메재단이 설립한 어린이재활병원에서 기금 전달식을 가졌다. 효성과 푸르메재단이 함께하는 의료재활 지원사업은 경제적인 부담으로 제때 치료받지 못하는 장애어린이ㆍ청소년과 그 가족이 직면한 다양한 어려움을 해소하기 위해 마련됐다.

효성의 의료재활 지원사업은 2013년부터 올해로 4년째다.

효성이 27일 푸르메재단이 설립한 어린이재활병원을 방문해 저소득층 장애어린이ㆍ청소년 의료재활 및 가족 지원기금 8000만원을 전달했다고 밝혔다.

지원금은 장애어린이ㆍ청소년이 적절한 시기에 집중적인 재활치료를 받을 수 있도록 쓰일 예정이다. 장애어린이 본인 치료비뿐만 아니라 비(非)장애 형제의 심리치료 및 교육비, 효성 임직원 가족과의 동반 가족 여행, 작은 음악회 등 1년 동안 진행되는 재활치료 지원사업 전반에 활용된다.

또한 지난 1년동안 지원을 받은 가족들 중 지속적인 도움이 필요한 다섯 가족을 선정해 연속으로 지원을 받을 수 있도록 지원을 확대했다.

효성과 푸르메재단은 의료재활 지원사업을 통해 성장기 장애어린이와 청소년들에게 건강한 신체발달과 심리적 안정을 도모하고, 장애어린이로 인해 소외된 비장애형제에게 사회성 증진과 자기개발의 기회를 확대할 예정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