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년 상반기 음원 최강자는 여자친구의 ‘시간을 달려서’

[헤럴드경제 =서병기 선임 기자] 올 상반기 음원차트 1위는 걸그룹 여자친구의 ‘시간을 달려서’가 차지했다. 또 2016년 상반기 히트곡에 대한 키워드로 ‘신인 걸그룹’과 ‘OST’를 꼽을 수 있다.

이는 ‘엠넷닷컴(www.mnet.com)‘이 2016년 상반기(1월 1일~6월 26일) 음원 판매량(스트리밍 다운로드)을 집계한 결과다.

지난 1월 발매된 ‘시간을 달려서’는 여자친구 학교시리즈 완결편으로, 아련하고 서정적인 가사와 멜로디가 돋보이는 곡이다. 발매 이후 2월 월간차트 1위를 비롯해 2월 주간차트 2주 연속 1위와 6주 연속 10위권 내에 위치하며 많은 사랑을 받았다.


상반기 차트에 히트곡을 배출한 신인 걸그룹들의 약진도 눈에 띈다. 올해 대세 걸그룹으로 완벽히 자리매김한 마마무는 ‘넌 is 뭔들’로 8위를, 트와이스는 ‘CHEER UP’으로 9위를 차지하며 당당히 음원강자 걸그룹으로 이름을 올렸다.

또 이번 상반기 차트에는 OST가 10위권 내에 5곡이나 자리잡으며, ‘OST 전성시대’임을 입증했다.

상반기 차트 2위는 ‘태양의 후예’ OST인 다비치의 ‘이사랑’이 차지했다. ‘태양의 후예’ OST는 윤미래의 ‘ALWAYS’가 3위를, 거미의 ‘You Are My Everything’가 4위를, 케이윌의 ‘말해! 뭐해?’가 7위를 차지하며 상반기 최고의 히트 드라마임을 다시 한번 각인 시켰다. 이밖에 OST곡으로는 ‘응답하라 1988’ OST인 이적의 ‘걱정말아요 그대’가 10위에 랭크됐다.

OST를 제외하고 유일하게 남자솔로 가수로 이름을 올린 지코는 Urban R&B 발라드곡 ‘너는 나 나는 너’로 5위를 차지했다. 2년만에 완전체로 컴백한 M.C THE MAX는 앨범 파토스(pathos)의 타이틀곡 ‘어디에도’로 6위를 차지하며 뜨거운 인기를 이어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