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8회 우승 vs 3연속 준우승’ 메시, 눈물로 대표팀 은퇴 선언 “할 수 있는 건 다했다”

[헤럴드경제=조범자 기자] ‘클럽에선 28차례 우승, 대표팀에선 무관.’

아르헨티나 리오넬 메시(29)가 결국 눈물로 대표팀 은퇴를 선언했다. 2016 남미축구선수권대회(코파 아메리카)서 2년 연속 통산의 준우승에 그친 뒤 내린 결정이다.

메시는 27일(한국시간) 미국 뉴저지 메트라이프 스타디움에서 열린 칠레와의 대회 결승전에서 연장까지 0-0으로 비긴 뒤 돌입한 승부차기에서 첫번째 키커로 나섰으나 공을 허공에 날려버렸다. 메시의 실축이 빌미가 돼 아르헨티나는 결국 승부차기에서 칠레에 패했다. 지난해 결승서도 칠레에 승부차기로 패한 아르헨티나는 2회 연속 준우승에 머물렀다.

[사진=게티이미지]

대표팀서 단 한 번도 메이저 우승컵을 들어 올리지 못한 메시는 이번 대회에 수염까지 덥수룩하게 기르고 나서 우승에 대한 강한 염원을 보였다. 하지만 또다시 우승 문턱에서 주저 앉았다. 2014년 브라질 월드컵 준우승까지 포함하면 3년 연속 메이저 준우승이다. 메시는 “중요한 승부차기를 실축했다. 많이 노력했지만 대표팀에서 우승컵을 들어올리지 못했다는 사실이 정말 슬프다. 아르헨티나 대표팀 경력은 이걸로 끝이다”며 “내가 할 수 있는 모든 것을 했지만 챔피언이 되지 못해 가슴이 아프다”고 말했다. 메시는 이날 시상식에서 은메달을 목에 건 뒤 곧바로 메달을 벗었다.

클럽과 대표팀에서의 성적은 큰 차이가 있었다. 소속팀인 바르셀로나 유니폼을 입고 스페인 프리메라리가에서 8차례,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에서 4차례 등 총 28번이나 우승했다. 5차례나 FIFA 올해의 선수에 뽑혔다. 하지만 아르헨티나 국가대표로는 2005년 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과 2008년 베이징올림픽에서 우승한 게 전부. A대표팀에선 월드컵과 코파 아메리카 등 메이저대회에서 우승하지 못했다. 메시의 A매치 성적은 113경기 출전에 55골 기록이다.

anju1015@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