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25, 업계 최초 외국인 관광객 대상 ‘즉시환급서비스’

-동대문 GS25 DDP점 시작 올해 1000점포로 확대

[헤럴드경제=이정환 기자]편의점 최초로 즉시 환급 서비스가 시행된다.

GS리테일(대표이사 허연수)이 운영하는 편의점 GS25는 이달 30일부터 국내 편의점 최초로, 점포에서 외국인 관광객이 부가세를 차감한 가격으로 상품을 구매할 수 있는 ‘즉시 환급’서비스를 실시한다고 28일 밝혔다.

즉시 환급 서비스는 외국인 관광객이 GS25 점포에서 상품 구매 시, 점포에 별도 설치된 스캐너로 여권을 스캔하면, 부가세가 차감된 금액으로 결제를 할 수 있는 시스템이다.

세븐일레븐의 경우 외국인 관광객이 많이 찾는 서울 명동ㆍ공항 등에서 사후 환급을 받을 수 있는 전표발급 서비스를 진행해 왔으나, 점포에서 즉시 환급 서비스를 진행하게 된 것은 GS25가 처음이다. 


GS25는 전 점포에 적용 가능한 시스템을 완비했고 이달 30일 외국인 관광객 주요 방문지인 동대문 GS25 DDP점을 시작으로 올해 1000점포에서 즉시 환급 서비스를 진행할 예정이다.

또 다음 해(2017년)부터는 전국 점포에서 즉시 환급 서비스가 가능하도록 시스템을 구축할 계획이다.

GS25는 올해 1월 1일부터 사후면세점 지정판매장(편의점은 사후면세점 지정 판매장에 포함됨)에서 즉시 환급이 가능하도록 법률이 정해짐에 따라 올해 초부터 시스템 개발을 시작해 편의점 업계 최초로 즉시 환급 서비스를 진행하게 됐다.

GS25는 중국 간편 결제 어플리케이션 알리페이의 결제대행사 ㈜한국정보통신(KICC)과 손잡고 관세청과 연계한 즉시 환급 시스템을 구축함에 따라 환급을 위해 공항 등에서 장시간 대기하던 관광객들의 불편을 해소할 수 있게 됐다.

또한 즉시 환급 서비스를 통해 GS25에서 쇼핑을 즐기는 관광객이 늘어나고, 이는 가맹점의 추가 수익 확대로 이어질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즉시 환급이 가능한 시스템이 구축된 점포에는 외국인 관광객이 서비스에 대해 인지하고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홍보물을 설치할 예정이며, 이러한 활동은 외국인 관광객이 GS25를 찾게 하는 중요한 요인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전광호 GS리테일 편의점 서비스상품팀장은 “편의점 업계 최초로 즉시 환급 서비스를 진행함에 따라 GS25를 찾는 외국인 관광객이 크게 늘어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며 “즉시 환급 서비스는 외국인 관광객의 편의가 높아지고, 이는 GS25 가맹점의 수익 확대로 이어지는 긍정적인 효과를 발휘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한편, 즉시 환급과 관련한 법률에 따라 외국인 관광객들은 구매 건당 20만원 미만, 여행 기간 총 100만원 한도에서 부가세를 차감한 가격으로 구매하는 즉시 환급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으며, 구매 금액 한도(100만원)를 초과한 경우에는 공항에서 환급 받을 수 있는 전표를 GS25에서 수령하여 사후환급을 받을 수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