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WC상하이 출격한 국내 통신사들, ‘5G 기술 뽐내고 벤처도 지원사격’

[헤럴드경제=이혜미 기자] 국내 대표 통신사들이 오는 29일부터 중국 상하이에서 사흘 간 열리는 ‘모바일 월드 콩그레스 상하이 2016(이하 ‘MWC상하이’)’에 출격한다. 5세대 이동통신(5G), 사물인터넷(IoT) 등 최신 통신기술을 선보이는 것은 물론, 중소ㆍ벤처기업까지 지원사격에 나서 눈길을 끈다.

SK텔레콤(대표이사 사장 장동현)은 이번 MWC상하이에서 육성벤처 14개 업체 만을 위한 전시관을 구성했다. 글로벌 진출에 현실적 제약이 많은 국내 벤처기업에 새로운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전시 지원을 결정했다는 설명이다. 전시에 참가하는 글로벌 업체들과의 비즈니스 미팅도 주선할 것으로 알려졌다.

전시 참여 외에도 SK텔레콤은 글로벌 기술 리더십 제고를 위한 다양한 행보를 이어갈 예정이다.

‘MWC 상하이 2016’ 개막을 하루 앞둔 28일 SK텔레콤 모델들이 MWC 상하이가 열리는 상하이 뉴인터내셔널엑스포센터(SNIEC)에서 전시 개막을 알리는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제공=SK텔레콤]

장동현 사장은 28일 GSMA(세계이동통신사업자협회) 보드미팅에 참석한다. 한ㆍ중ㆍ일 주요 이통사 CEO가 참석하는 아시아 CEO 라운드테이블에서 SK텔레콤의 5G, IoT 전용망 등 네트워크 진화 및 앞으로의 사업 전략 방향, 국제 협력방안 등을 밝힐 예정이다.

최진성 종합기술원장(CTO)은 이날 이동통신 네트워크 기술의 표준과 개발 전략 등을 논의하는 ‘네트워크2020서밋’ 중 5G 관련 토의에 패널로 참석해 글로벌 5G 표준화 작업을 주도한다.

IoT 분야에서는 차인혁 Io사업본부장이 오는 29일 열리는 컨퍼런스에서 IoT 시대의 스마트시티 방향과 솔루션에 대해 발표할 예정이다.

KT 모델들이 상하이 현지에서 MWC 상하이 2016 참가를 홍보하는 모습. [제공=KT]

SK텔레콤은 지난 5월 시연했던 26.9Gbps 속도의 5G 기술도 이번 MWC상하이 기간 중 에릭슨과 함께 다시 한번 선보인다.

장동현 SK텔레콤 사장은 “이번 전시가 육성벤처의 글로벌 성공의 계기가 되기를 희망하며, 향후 대기업과 벤처가 상생하는 새로운 성공 사례로 이어지길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KT(회장 황창규) 역시 혁신 기술을 시연하는 것은 물론, 중소기업을 지원하는 등의 행보를 펼친다.

기가 IoT 코너에선 스마트폰으로 공기질을 점검하고 관리하는 서비스를 선보인다. 기가 VR 코너에선 동계스포츠 가상현실 체험을 만나볼 수 있고, 세이프티 드론(safety drone) 코너에선 평창동계올림픽에 활용될 지능형 얼굴인식 기술이 소개될 예정이다. 재난 상황에서 활용 가능한 위성LTE, 드론LTE, 백팩 LTE 등도 소개된다.

KT는 주요 IT 전시회에서 중소 기업들을 위한 공간을 마련하는 등 ‘K-Champ’ 양성에 힘써왔다. 올해 MWC상하이에는 총 3개 업체가 참여한다.

또한 KT는 중국 1위 유선통신사업자인 중국 차이나텔레콤과 한ㆍ중 글로벌통신 데이터사업 협력 확대를 위한 제휴 협정도 체결했다고 이날 밝혔다.

한편, 아시아 최대 이동통신 박람회 ‘모바일 월드 콩그레스 상하이 2016’은 6월 29일부터 7월 1일까지 사흘 간 중국 상하이에서 열린다. 세계이동통신사업자연합회인 GSMA에서 주관하는 행사로, 지난해 550여 개 기업이 참여해 101개 국, 약 4만 명이 넘는 관람객이 방문하는 등 아시아 최대 규모의 모바일 전시회로 자리잡고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