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安은 리베이트 의혹 의원 제명 요구…지도부가 반대”

[헤럴드경제=김상수ㆍ박병국 기자]국민의당이 리베이트 의혹 관련 의원을 두고 당헌당규에 따라 처리하기로 결정했다. 안철수 국민의당 공동대표는 출당ㆍ제명 등 강력한 조치를 요구했지만, 지도부가 원칙대로 가야 한다며 반대한 것으로 드러났다.

박지원 국민의당 원내대표는 28일 긴급 의원총회 이후 “안 대표가 국민의 눈높이에 맞춰 제명ㆍ출당 등 강력한 제제를 가자하고 요구했다”며 ”그럼에도 지도부에선 엄격한 당헌당규가 있으니 무조건 그렇게 하는 건 바람직하지 않다고 보류를 주장했다”고 배경을 설명했다. 의혹의 핵심 당사자 중 한 명인 박선숙 의원은 안 공동대표의 ‘복심’으로 불린다. 안 공동대표가 먼저 강력한 대처를 요구한 건 향후 후폭풍까지 감안한 것으로 보인다. 


박 원내대표는 “다수의 지도부와 의원이 원칙대로 가자고 요구했고 그 원칙은 당헌당규를 지키는 것이라 의견을 모았다”며 “의원총회에서도 그런 의원의 의견을 경청하고 수렴해 이 같은 결정을 내렸다”고 덧붙였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