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ESPN “오승환 이대호, MLB 신인 톱10”

[헤럴드경제=조범자 기자] 미국 메이저리그(MLB)에 성공적으로 연착륙한 오승환(34·세인트루이스)과 이대호(34·시애틀)가 신인 ‘TOP 10’에 뽑혔다.

29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ESPN은 짐 보든의 컬럼에서 지금까지의 활약상을 기준으로 한 올시즌 신인 10명을 뽑았고 이 가운데 오승환과 이대호를 포함시켰다. 이대호는 9위, 오승환은 10위였다.

보든은 “이대호는 기대치를 웃돌고 있으며 시애틀이 지난해에 비해 질적으로 더 깊은 타선을 구축할 수 있도록 돕고 있다”라고 평가했다.

또 오승환에 대해서는 “내셔널리그에서 가장 뛰어난 셋업맨 중 하나다. 패스트볼 구속은 92~93마일에 86마일의 하드 슬라이더와 견고한 스플리터를 보유하고 있다. 모든 구종의 구속 변화가 가능하다”라고 했다. 보든은 또 “변화와 디셉션(투구시 숨김동작을 의미)의 왕이다”라고 호평하면서 트레버 로젠탈의 부진이 계속될 경우 오승환이 마무리투수가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제리 디포토 시애틀 단장이 이대호를 “필드에서의 어떤 상황도 긍정적으로 해내는 선수”, 모젤리악 세인트루이스 단장이 “오승환은 우리가 바랐던 모든 것을 해내고 있는 선수”라고 하는 단장들의 긍정적인 평가도 곁들였다.

한편 보든이 선정한 최고 신인은 LA 다저스의 코리 시거였으며 2위는 디트로이트 투수 마이클 풀머, 3위는 일본인 투수 마에다 겐타(LA다저스)였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