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가족채용 선제점검, 외부인사 수혈해 黨 윤리위 강화”

[헤럴드경제=이슬기 기자] 서영교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가족채용 논란이 일파만파 번지는 가운데, 새누리당이 소속 의원들이 비슷한 잘못을 저지르지 않았는지 점검에 나선다. 새누리당은 또 당 윤리위원회에 외부 인사를 대거 수혈, 비정상적 관행 적발과 강력한 징계에 나선다는 방침이다.

박명재 새누리당 사무총장은 29일 오전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혁신비상대책위원회 회의에 참석해 “일부 야당 의원의 가족채용이 국민적 공분과 지탄을 받고 있는데, 새누리당에서도 솔선수범의 자정노력을 보여줄 필요가 있다는 이야기가 제기됐다”며 이 같이 밝혔다.

박명재 새누리당 사무총장과 권성동 의원이 지난 28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박해묵 [email protected]

박 사무총장은 이어 “이에 따라 비대위원장과 원내대표 명의로 당 소속 의원에게서 유사한 사례가 발생하는 일이 없도록 선제점검과 조치 등 자정노력을 당부할 계획”이라며 “이런 비정상적 관행이 적발될 경우에는 당 차원의 강력한 징계조치를 할 계획”이라고 공표했다.

박 사무총장은 또 “비대위는 당 윤리위원회 위원장을 외부인사로 하고, 당외인사를 3분의 2 이상 임명하는 내용의 윤리위 활동 강화방안을 결정 바 있다”며 “이를 조속히 실행, 엄격하고 단호한 윤리위 활동을 통해 새누리당이 국민이 요구하는 높은 도덕성에 부응하도록 하겠다”고 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