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지마 메시”…아르헨티나 대통령도 은퇴 만류

[헤럴드경제]리오넬 메시(29·FC마르셀로나)의 국가대표 은퇴를 아르헨티나 대통령까지 나서서 만류했다.

28일(현지 시간) 마우리시오 마크리(Mauricio Macri) 아르헨티나 대통령은 자신의 트위터 계정에 “그 어느때보다 우리팀의 업적에 자부심을 느낀다”며 “계속해서 세계 최고의 선수를 지켜보는 즐거움을 느꼈으면 한다”고 밝혔다.

특히 마크리 대통령은 ‘가지마 메시(NoTeVayasLio)’라는 해시태그를 덧붙여 메시의 은퇴를 만류했다.

[사진=게티이미지]

이와 더불어 아르헨티나의 국민 영웅 디에고 마라도나 역시 “메시는 반드시 계속 국가대표로 뛰어야 한다”면서 “러시아 월드컵에 챔피언이 될 수 있다”고 응원했다.

동료들도 그가 은퇴 선언을 번복하길 기대하고 있다. 대표팀의 골키퍼인 세르히오 로메로는 “나는 메시가 정말로 은퇴하리라고는 생각하지 않는다. 극도의 실망감을 그렇게 표현한 것”이라며 “메시는 지금 거의 제정신이 아닌 상태다. 조금 진정되면 마음을 바꾸리라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앞서 메시는 2016 코파 아메리카 결승에서 자신의 승부차기 실축 때문에 준우승에 머무른 뒤 ‘은퇴 선언’을 했다. 네 번째 결승 패배에 대한 심리적 고통을 감내하지 못하면서 내린 결정이었다.

하지만, 아르헨티나의 많은 팬들은 그의 은퇴를 반대하며 거리에 피켓을 들고 나섰다.

아르헨티나 국민은 수도 부에노스아이레스의 한 지하철역에 ‘떠나지마 리오’(NoTeVayasLio)를 내걸며 은퇴를 만류하고 있어 메시의 선택에 귀추가 주목된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