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성 친박’ 떠난 자리에 ‘열혈 친박’…與 제1사무부총장에 김기선

비박계 반발 전망

[헤럴드경제=이슬기 기자] 김태흠 의원의 사퇴로 잠시 공석이었던 새누리당 제1사무부총장 자리에 김기선 의원이 보임됐다. 강성 친박(親박계)계 사무부총장이 떠난 자리를 열혈 친박계 재선 의원이 채운 셈이다.

지상욱 새누리당 대변인은 28일 오후 현안관련 브리핑에서 “공석인 제1사무부총장에 강원도 원주시 갑 출신 재선인 김기선 의원을 내정했다”며 “김기선 의원은 당 사무처 출신으로 당무에 대한 높은 전문성을 갖췄다”고 했다.

김태흠ㆍ김기선 새누리당 의원.

지난 27일 오후 전격 사퇴한 김태흠 사무부총장의 후임 인선을 단 하루 만에 실행하며 당 지도부의 안정을 꾀한 것이다. 다만 비박계 일각에서는 김기선 사무부총장 내정자 인선을 둘러싼 반발도 전망된다.

김기선 사무부총장 내정자는 지난달 20일 친박계 초ㆍ재선 당선자 20명과 함께 정진석 원내대표의 1차 혁신위원 및 비상대책위원 인선을 강하게 비토(veto)한 바 있기 때문이다.

이들은 당시 비박(非박근혜)계 김용태 의원을 혁신위원장에, 이혜훈 의원은 비대위원에 선임한 정 원내대표의 결정을 “우물 안 개구리식 인선”이라고 비판하며 원점 재검토를 요구했었다.

yesyep@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