걸그룹 구구단 데뷔, “인어공주가 인간세상 갈망하듯 무대 간절했다”

[헤럴드경제=이은지 기자] 9명의 신예 걸그룹이 가요계에 첫 발을 내딛었다.

28일 오후 서울 광진구 예스24 라이브홀에서 앨범 ‘더 리틀 머메이드(The Little Mermaid)’를 들고나온 걸그룹 구구단 데뷔 쇼케이스가 열렸다.

구구단은 성시경 소속사인 젤리피쉬 엔터테인먼트가 처음으로 내 놓은 걸그룹이다. ‘9가지 매력을 가진 아홉 소녀가 모여 만든 극단’이라는 뜻이다. 하나, 소이, 세정, 나영, 혜연, 해빈, 미미, 샐리, 미나 9명으로 멤버가 구성됐다.

[사진=OSEN제공]

이날 9명의 소녀들은 타이틀곡 ‘원더랜드(Wonderland)’를 처음 선보이고 포토타임에서는 아홉 색깔을 매력을 톡톡히 보여줬다. 통통 튀면서도 재치 있는 포즈로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다.

하나는 “데뷔를 하게 되면 어떤 느낌일까 줄곧 상상하곤 했는데 이렇게 쇼케이스 무대에 서게 되서 떨리고 긴장된다”며 “저희가 같은 목표를 가지고 보여드리는 자리여서 설레는 마음이 더 크다. 두근두근 거린다”고 소감을 전했다.

구구단이라는 이름은 “전 직원이 말렸는데도 대표님이 강력히 주장”해서 나오게 됐다. 미나는 “처음에는 저희 다 깜짝 놀랐는데 구구단이라는 이름이 잊혀지지 않는 느낌인데다 아홉명의 구, 아홉 매력의 구, 극단의 단으로 뜻도 좋은 것 같아서 만족한다”고 말했다.

하나는 “무대에서 연기하는 아이돌 그룹”이라며 “동화나 연극 같은 작품들을 저희 구구단만의 스타일로 재해석하는 극단”이라고 그룹을 소개했다.

첫 앨범 콘셉트는 인어공주다. 소희는 “인어공주는 항상 바다 속에서 인간 세상을 갈망하는데 저희가 데뷔를 꿈꾸면서 무대에 서는 걸 동경하는 마음과 닮은 것 같아서 그러한 마음을 투영했다”고 설명했다. 인어공주를 표현한 부분도 곳곳에 눈에 띈다. 나영은 “의상은 푸른 바다를 느낄 수 있는 물결 무늬로 포인트를 줬고, 조개가 열리는 모습이나 파도 안무 등으로 인어공주를 표현하려고 노력했다”고 말했다.

[사진=OSEN제공]

타이틀곡 ‘원더랜드(Wonderland)’는 프로듀싱팀 버터플라이(ButterFly)의 작품으로 미지의 세계에 대한 동경과 호기심을 그려낸 밝고 건강한 느낌의 곡이다. 혜빈은 “중독성이 매우 강하고 청량한 느낌이 있으니 많이 들어달라”고 당부했다.

젤리피쉬 소속 가수, 연예인들도 격려를 전했다. 이날 영상 편지를 통해 성시경, 서인국, 빅스 등 소속 선배들의 격려 말이 공개됐다.

구구단에는 아이오아이 멤버 세정과 미나가 함께 했다. 세정과 미나는 “구구단으로 데뷔를 한다고 했을 때 아이오아이 멤버들이 응원을 많이 해줬다”고 말했다. 세정은 “아이오아이에서는 언니 라인이었는데 구구단에서는 동생라인이 됐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구구단의 신곡은 28일 0시 음원이 공개되자마자 멜론 20위권 안에 진입, 한터 차트 음반 판매량 상위권을 차지하는 등 이례적인 행보를 보였다. 멤버들은 “깜짝 놀랐다‘며 ”감사하고 더 열심히 하겠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하나는 “오늘 막 쇼케이스에서 데뷔를 한 걸그룹이기 때문에 현재 활동하는 선배들이 저희의 모든 롤 모델이라고 생각한다”며 “저희 구구단 역시 열심히 해서 누군가에게 걸그룹이 되고 싶다”고 당찬 포부를 밝혔다.

구구단은 이날 쇼케이스를 시작으로 활발한 음악 방송 활동을 이어나갈 예정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