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중소기업,‘FTA활용 지원사업’ 89% 만족

[헤럴드경제=박정규(수원)기자]경기도내 중소기업이 FTA활용 지원 사업에 만족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경기도와 산업통상자원부가 지원하고 경기도경제단체연합회가 운영하는 경기지역FTA활용지원센터는 올해 상반기 FTA센터 지원 사업 만족도 및 FTA활용 실태조사를 29일 발표했다. 


경기FTA센터 지원사업 참여 업체 562개 사를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89%(매우 만족 44%, 만족 45%)가 FTA 지원 사업에 ‘만족한다’고 답했다.

만족도가 가장 높은 사업은 1:1 FTA컨설팅과 원산지확인서 사전확인 컨설팅으로 응답기업 중 97%가 만족한다고 답했다. 이어 1:1 FTA 설명회(93%), FTA 실무자 교육(88%), 해외시장 설명회(82%) 순으로 나타났다.

참여도가 가장 높은 사업은 FTA 실무자 맞춤형 교육(45%)으로 해외시장 설명회(23%), 기업방문 1:1 FTA 컨설팅(21%), 원산지확인서 사전확인 컨설팅(6%) 등의 순이다.

향후 FTA센터의 참여를 희망하는 지원 사업은 FTA 실무자 교육이 21%로 가장 높았다. 중국진출 지원 사업(19%), 해외마케팅 지원 사업(18%) 순으로 해외시장 진출에도 관심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응답업체 중 가장 많이 활용하고 있는 협정은 한·중 FTA(24%)가 꼽혔고, EU(14%), 아세안(13%), 미국(10%)이 그 뒤를 이었다.

FTA활용 애로사항으로는 FTA 활용 절차가 복잡하다는 의견이 25%로 가장 많았다.

이번 설문조사는 2016년 3월 16일~6월 15일까지 팩스, 이메일, 유선전화, 현장 설문지 배포 등을 통해 조사됐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