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PD수첩’ 5번째 여성 등장에 “접촉 시도할 예정”

[헤럴드경제=이은지 기자] 지난 28일 MBC ‘PD수첩’에 박유천에게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다섯번째 여성이 나온 가운데, 경찰이 해당 여성과 접촉에 나섰다.

29일 서울 강남경찰서는 “‘PD 수첩‘ 측에 협조를 구해볼 예정”이라며 “피해사실이 있다고 주장하고 있기 때문에 방송국을 통해 해당 여성과 접촉해 이를 확인인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성폭행은 고소가 아닌 인지를 통해 수사가 가능하기 때문”에 “고소를 하지 않았지만 해당 피해 사실이 밝혀졌으니 수사를 한다”는 방침이다.

하지만 수사가 여의치만은 않다. 경찰은 “한 매체에서 보도한 다섯번째 피해 여성이 ‘PD수첩’에 나온 여성의 진술과 상당부분 일치해 동일인물로 추정된다”며 “기사에서 ‘그럼에도 불구하고 고소 의사가 없다’고 밝히고 있어서 수사가 어려워질 수 있다고”고 말했다. 또 “시간이 지난 사건이라 가장 중요한 증거는 피해자의 진술인데 증거없이 피해를 입증하기 힘들다”는 설명이다.

[사진=OSEN 제공]

앞서 지난 28일 MBC ‘PD수첩’에는 박유천을 성폭행 혐의로 고소한 여성 중 한명과 더불어 고소를 하지 않은 다섯번째 여성이 등장해 논란이 일었다. 해당 여성은 방송에서 다른 여성들과 비슷한 방법으로 성폭행을 당했다고 진술한 바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