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명시민 10명중 7명..양기대 시장 ‘일 잘하고 있다’

[헤럴드경제=박정규(광명)기자]광명시민 10명중 7명 이상은 양기대 광명시장의 취임2년 시정운영을 매우 긍정적으로 평가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광명시가 TNS코리아에 의뢰, 지난 6월 24일부터 3일간 광명시민 1,0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전화면접 여론조사 결과 양기대 시장의 취임2년 시정업무 평가에 대해 ‘잘하고 있다’가 76.1%로, ‘잘못하고 있다’(12.4%)에 비해 6배 이상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지난해 11월 시정만족도 조사의 긍정평가(70.9%)는 5.2% 포인트 늘어 났으며 부정평가(15.4%)는 3% 포인트 줄었다.

시정평가 긍정 이유로는 광명시의 가치가 상승하고 있다(36.8%)가 가장높았다. 이어 광명시가 변화발전하고 있다( 30.9%), 시민생활 안정에 노력한다(12%) 순이다.


양 시장 시정운영의 긍정평가 이유로는 KTX광명역세권 변화 등 광명시의 가치가 상승하고 있다(36.8%), 광명동굴 유명 관광지 부상 등 광명시가 변화발전하고 있다(30.9%), 일자리 창출 등 시민생활 안정에 노력한다(12%), 시민소통 행정 구현하고 있다(9.8%), 혁신교육 등 교육환경개선에 노력한다(6.8%) 순으로 나타났다.

반면 15.4%인 부정평가의 이유로는 광명시가 무엇을 하는지 모르겠다(32.7%), 광명시가 달라지는 것이 없다(23.7%), 시민들과 소통하는 노력이 부족하다(18.9%) 등이다.

향후 광명시가 가장 역점을 두고 추진해야 할 정책분야로는 사회복지(18.7%), 도로교통환경 개선(16.3%), 지역경제(16.2%), 교육 및 보육(14.2%), 지역개발(13.6%) 등으로 나타났다.

또 광명시민 78.7%는 민생전반에 만족한다고 응답한 반면 19.9%는 불만족한다고 응답했다. 민생분야 중 가장 만족하는 분야로는 교통환경(23.5%), 주거생활환경(17.3%), 사회복지(11.6%)순으로 나타났다. 광명시 민생분야 중 불만족 분야는 교통환경(18.1%), 주거생활환경(17.7%), 교육환경(14.6%)로 조사됐다.

광명시민 59.1%는 광명시가 수도권의 다른 도시에 비해 살기좋다고 응답했다. 또 35.5%는 다른 도시와 비슷하다고 응답한 반면 다른 도시 보다 살기 나쁘다고 응답한 시민은 4.4%에 불과했다.

양기대 시장은 “시민의 높은 만족도 평가는 광명시 미래와 시민들의 삶의 질 개선에 더욱 노력하라는 것으로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며 “여론조사 결과를 시정에 잘 반영하고 시민생활의 안정과 광명의 미래 비젼을 만들기 위해 혼신의 노력을 다 하겠다”고 했다.

이번 조사는 여론조사 전문기관인 TNS 코리아가 1대1 전화면접 방식으로 실시했다. 신뢰수준 95%에 표본오차는 ±3.1%p이다.

한편, 양기대 광명시장은 재선 취임 후 시정운영 만족도 조사에서 2015년 7월(66.8%) → 2015년 11월(70.9%)→ 2016년 6월(76.1%)로 시정운영 만족도가 지속적으로 상승하는 추세를 보이고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