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전남, 부채 위험도 가장높다

인천·경기지역 가장 낮아

가계부채의 위험성이 지역별로 차이를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광주ㆍ전남 지역은 위험가구와 위험부채 수준이 전국에서 가장 높은 것으로 조사돼 우려를 낳았다.

2014년 기준 광주ㆍ전남 지역의 위험가구 비중은 9.6%으로 전국에서 가장 높았다. 광주ㆍ전남에 거주하는 10가구 중 1가구는 갚아야 할 원리금이 가처분소득의 40%를 넘고 자산을 다 팔아도 빚을 갚기 힘든 위험가구인 셈이다.


이어 서울 지역의 위험가구 비중이 9.1%로, 전국 평균 7.8%를 웃도는 높은 수준을 보였다.

반면 인천ㆍ경기 지역은 6.5%로 전국에서 가장 낮았다. 부산ㆍ경남, 대구ㆍ경북 지역도 나란히 7.3%를 기록해 전국 평균에 비해 낮은 수준을 나타냈다. 위험부채 비중을 보더라도 광주ㆍ전남(14.2%), 서울(10.5%) 순으로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이에 반해 대구ㆍ경북의 위험부채 비중은 전국 최저 수준인 5.5%로 집계됐다. 인천ㆍ경기 지역도 6.9%로 전국 평균(8.6%)을 밑돌았다.

이 같은 현상을 가져온 가장 큰 원인으로는 지역별 소득 격차가 지목됐다.

실제 광주ㆍ전남 지역은 소득이 가장 낮은 소득 1분위 가구의 비율이 2012년 31.8%, 2013년 30.7%, 2014년 29.9% 등으로 30% 안팎의 높은 수준을 보였다. 같은 기간 소득이 가장 높은 5분위 가구 비율은 17.6%→14.9%→15.3%로 다른 지역에 비해 낮은 수준에서 맴돌았다.

위험가구가 적은 인천ㆍ경기지역의 경우 소득 1분위 가구 비율이 최근 3년 간 14∼15%대를 유지하며 큰 차이를 나타냈다.

자산규모도 가계부채에 영향을 미쳤다. 2014년 자산 1분위 가구 중 위험가구 비중은 41.2%, 위험부채 비중은 69.7%에 달했다.

강승연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