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본무 회장의 ’지성 사랑‘ 행보…“인재가 국가경쟁력이다”

[헤럴드경제=윤재섭 기자]구본무 LG그룹 회장이 28, 29일 이틀 동안 교수, 대학생 등 대학의 지성들을 찾았다. 구 회장의 행보는 인재들에 대한 평소 애정과 관심의 표현인 동시에 ‘인재가 국가경쟁력이다’라는 경영철학의 발로(發露)로 해석돼 주목된다.

구 회장은 29일 오전 ‘LG글로벌챌린저 발대식’에 참석해 국내외 탐방에 나설 35개 팀 140명의 대학생을 격려했다. ‘LG글로벌챌린저’는 구 회장이 회장으로 취임한 1995년 시작돼 지금까지 22년간 725개 팀, 2760명을 배출한 국내 최장수 대학생 해외탐방 프로그램이다.

이 프로그램을 통해 LG는 꿈과 열정이 충만한 대학생들이 여름방학기간 중에 2주간에 걸쳐 세계 최고 수준의 정부기관, 연구소, 기업, 사회단체 현장을 체험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고 있다. 


구 회장은 이날 발대식에서 “지금 우리가 맞이한 저성장 국면과 기후 변화와 같은 환경문제 등은 어느 특정 국가의 문제가 아닌 세계 모든 국가가 함께 고민하고 해결해야 할 문제들”이라며 “여러분과 같은 우수한 인재들의 창의적이고 혁신적인 도전, 과감한 시도들이 우리가 꿈꾸던 것을 현실로 바꾸게 될 것”이라고 격려했다.

올해는 최근 전세계적으로 이슈가 되고 있는 ‘지속 가능한 발전’, ‘환경문제 해결’에 대한 대학생들의 높은 관심을 확인할 수 있었다.

’Seabin(해양 쓰레기 수거장치)’을 이용한 혁신적 해양쓰레기 수거 및 재활용 방안, 일반인들이 에너지 생산자로 참여할 수 있는 에너지 프로슈머 시스템, 태양광 페인트를 활용한 에너지 빈곤층 지원 등의 탐방 주제를 제시한 대학생들이 많았다.

구본무(앞줄 왼쪽에서 네번째) LG그룹 회장이 지난 28일 LG연암문화재단이 서울 여의도 LG트윈타워에서 개최한 ’연암해외연구교수 증서수여식‘ 참여해 증서를 수여한 뒤 대학교수들과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이들 중엔 국내 유학 중인 외국인 대학생 20명(5개팀)도 있다. 이들은 ‘지역별 전통장(醬) 문화’, ‘전통 한지’ 등 한국의 문화를 해외로 알릴 수 있는 주제로 국내 탐방에 나선다.

LG는 학생들에게 탐방에 필요한 항공료와 활동비를 지원한다. 탐방 후 보고서를 심사해 6개 수상 팀 중 4학년 재학생에게는 입사자격을, 3학년 재학생들에게는 인턴자격을 부여하고 있어 대학생들에게 취업 기회로도 각광받고 있다.

현재 이를 통해 입사자격을 얻은 직원들이 130여 명에 달한다. 이들은 LG전자, LG화학, LG유플러스 등에서 촉망 받는 직원으로 활약하고 있다.

앞서 구 회장은 지난 28일 오후 LG연암문화재단이 개최한 ‘연암해외연구교수 증서수여식’에 참석해 30명의 대학 교수들에게 해외연구 지원 증서를 나눠줬다.

그는 이날 “대학이 곧 국가 경쟁력의 뿌리라는 믿음으로 28년간 해외 연구를 후원해왔다”며, “훌륭한 인재들을 많이 양성해 주시고, 후학들과 우리나라의 발전을 위해 연구 성과를 아낌없이 나누어 주시길 기대한다”고 당부했다.

LG연암문화재단은 1989년 국내 민간기업재단으로는 처음으로 교수의 해외연구 지원사업을 시작해 28년간 교수 777명에게 240억여원을 지원했다.

나노 기술, 물리학 등 기초 과학 기술 분야는 물론 경영, 사회과학, 어문, 역사, 철학 등 다양한 분야의 교수들에게 1인당 연간 3만6000 달러 상당의 해외연구비를 지원한다. 올해는 국내외에서 연구 성과를 인정받은 교수들이 지원대상으로 다수 선발돼 그 권위를 높였다.

뇌의 신경전달 과정을 세계 처음으로 관찰하는데 성공해 ‘미국화학회지’에 논문을 게재한 포스텍 시스템생명공학부 이남기 교수, 영하 90도에서 작동하는 반도체 소자를 최초 개발한 성균관대 전기전기공학부 박진홍 교수 등이 지원대상자로 뽑혔다.

LG 관계자는 “구 회장이 평소 대학교수, 이공계 석ㆍ박사, 젊은 대학생들과 소통하며 세계 최고를 향한 도전을 응원하고 아낌없이 지원하고 있는 것은 훌륭한 인재가 국가경쟁력의 기반이 된다는 신념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