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당, 리베이트 의혹 연루자 기소되면 당원권 정지(종합)

[헤럴드경제=박병국 기자]국민의당이 리베이트 의혹에 연루된 김수민ㆍ박선숙 의원ㆍ 왕주현 전 사무부총장 처분과 관련, 이들이 기소가 될때까지 지켜보기로 했다. 국민의당은 28일 오후 의원총회를 가지고 당헌ㆍ당규대로 따르기로 했다며 이같이 발표했다. 당헌ㆍ당규를 보면 뇌물ㆍ불법정치자금 수수 혐의로 기소된 자는 당원권이 정리된다.

국민의당이 28일 오후 4시 긴급 의총을 열고 이들 3인방에 대한 처분 문제를 재논의했다. 안철수 국민의당 상임공동대표는 의원총회가 끝난 후 브리핑을 갖고, “엄격한 당헌에 따라 확인된 진실에 기초에 당사자에 대한 징계를 즉시 실행에 옮길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우리 당은 창당시 다른 정당 갖지못한 강력한 징계조항을 당헌에 담았다. 과거 검찰수사를 통한 야당 탄압을 경계하면서 검찰의 수사 기소 부정하던 관행도 과감히 폐기했다”며 “당헌 제11조는 당직선거 및 공직선거에서 금품수수한 자는 횟수와 금액에 관계없이 제명하고, 뇌물과 불법 정치자금 부정부패 관련자는 기소와 동시에 당원권을 정지토록 규정한다”고 했다. 그는 “사법기관이 아닌 정당이 그 구성원에게 내릴 수 있는 최대수준의 징계”라고 덧붙였다. 


이날 오전에 열린 최고위와 의원총회에서는 탈당, 출당 등 의견들이 맞서 결론을 내지 못했다. 특히 안철수 대표와 박지원 원내대표는 김수민, 박선숙 의원 왕주현 전 사무부총장 등 연루된 3인방에 대한 출당을 주장했으나 천정배 공동 대표, 김성식 정책위원회 의장, 박주현 최고위원 등이 당헌당규에 따라야 한다며 반대한 것으로 알려졌다.

박지원 원내대표는 브리핑에서 “이 문제가 발생했을 때 안 대표는 국민의눈 높이에 맞도록 제명ㆍ출당 등 강력한 제재를 가하자고 요구했다”며 “그렇지만 저희 지도부에서는 엄격한 당헌당규가 있는데 무조건 그렇게 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라고 보류를 해왔다”고 했다. 그는 또 “의원총회를 통해서 의견 수렴을 했고, 대표께서는 출당 제명 등을 요구했지만 다수의 우리 지도부와 의원들이 원칙대로 가자, 그 원칙은 당헌당규를 지키는 것”이라고 했다.

당 핵심 관계자는 “안 대표와 박 원내대표가 강력한 정치적 조치를 취해야 하지 않겠냐고 했지만, 다른 최고위원들은 그게 수습책이 될 수 없다고 했다”며 “검찰이 수사를 진행하고 있는데 선제적으로 정치적 조치를 취하는 것이 옳지 않다”고 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