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방부, ‘국방비리’ 익명신고시스템 도입

[헤럴드경제=김수한 기자] 국방부가 ‘국방비리’ 근절을 위해 익명신고시스템을 도입한다.

국방부는 1일부터 부패 행위에 대한 내부신고를 활성화하기 위해 익명신고시스템을 운영한다고 밝혔다.

국방부는 내부에 부패 신고를 접수하기 위한 내부공익신고센터를 지금까지 운영해왔지만, 이를 이용하면 신고자 신분이 노출돼 이용자는 미미한 실정이었다.

이런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국방부는 익명성이 보장되고 보안이 강화된 외부기관의 시스템을 활용하는 익명신고시스템을 이번에 도입했다.


이에 따라 앞으로 국방부나 육해공 각 군, 국방부 산하기관 등에 근무하는 모든 직원들은 인터넷, 모바일앱, QR코드 등을 이용해 신분을 노출하지 않고 ‘국방 비리’나 부패 행위 등을 신고할 수 있게 된다. 군 장병들 역시 이를 이용할 수 있다.

신고 대상 행위는 금품이나 향응 및 편의 수수, 공금이나 보조금 횡령 또는 유용, 부정 청탁, 예산 낭비, 인사ㆍ업무지시ㆍ인허가ㆍ계약 등의 과정에서 위법을 저지르거나 부당한 행위를 하는 경우 등이다.

부패 행위 이외에 근거없는 비방이나 진급 관련 음해성 투서 성격의 신고는 접수 및 처리하지 않는다고 국방부는 밝혔다.

국방부 관계자는 “익명신고시스템의 도입으로 직원들의 청렴의식이 높아지고, 신고자 신분을 철저히 보호하고 국방업무 처리 과정이 보다 투명하게 운영돼 국방부의 청렴도가 높아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