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오준 포스코 회장式 소통경영, 도시락 간담회

[헤럴드경제=조민선 기자] 권오준 포스코 회장이 직원들과 도시락 간담회를 갖고 소통 강화에 나섰다.

28일 포스코에 따르면, 권 회장은 서울 강남구 대치동 포스코센터에서 ‘새로운 기회의 모래사막, 중동을 경험하다’라는 주제로 포스코그룹 직원 10여명과 간담회를 진행했다.

권 회장은 직원들과 도시락을 먹으며 중동지역 비즈니스 주의 사항, 현지 시장의 성장 가능성 등에 대한 의견을 나눴다. 


포스코는 지난해부터 사우디와 이란 등 중동지역 국가들과 업무협력을 확대하고 있다. 간담회는 해당 지역 경험이 있는 직원들의 의견을 청취하기 위해 마련됐다.

간담회 참석 직원들은 포스코 두바이사무소 근무, 이란 외무성 대학원 교환학생, 바레인 시멘트 회사 근무 등 다양한 이력을 갖고 있다.

권 회장은 “해외사업의 성공은 결국 사람에 달려 있다. 우리가 성공적으로 중동지역에서 비즈니스를 하기 위해서는 현지 문화를 우선 이해해야 한다”며 “중동 비즈니스 추진시 여러분이 귀중한 경험을 바탕으로 적극적인 역할을 해달라”고 당부했다.

권 회장은 지난 2014년부터 직원들과 도시락 간담회를 진행해왔다. 이밖에도 세 자녀 이상을 둔 ‘다둥이 자녀 직원들과의 간담회’와 노점운영, 독도알리미 등의 ‘특이경력을 가진 직원들과 간담회’ 등 직원들과 직접소통을 통한 현장경영에 방점을 찍어왔다.

권 회장은 최근 젊은 직원들로 구성된 ‘영보드(Young Board)’ 위원과 만나 포스코그룹의 저효율, 불필요 제도 개선 방안 등도 모색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

권오준 포스코 회장式 소통경영, 도시락 간담회

[헤럴드경제=조민선 기자] 권오준 포스코 회장이 직원들과 도시락 간담회를 갖고 소통 강화에 나섰다.

28일 포스코에 따르면, 권 회장은 서울 강남구 대치동 포스코센터에서 ‘새로운 기회의 모래사막, 중동을 경험하다’라는 주제로 포스코그룹 직원 10여명과 간담회를 진행했다.

권 회장은 직원들과 도시락을 먹으며 중동지역 비즈니스 주의 사항, 현지 시장의 성장 가능성 등에 대한 의견을 나눴다.

포스코는 지난해부터 사우디와 이란 등 중동지역 국가들과 업무협력을 확대하고 있다. 간담회는 해당 지역 경험이 있는 직원들의 의견을 청취하기 위해 마련됐다.


간담회 참석 직원들은 포스코 두바이사무소 근무, 이란 외무성 대학원 교환학생, 바레인 시멘트 회사 근무 등 다양한 이력을 갖고 있다.

권 회장은 “해외사업의 성공은 결국 사람에 달려 있다. 우리가 성공적으로 중동지역에서 비즈니스를 하기 위해서는 현지 문화를 우선 이해해야 한다”며 “중동 비즈니스 추진시 여러분이 귀중한 경험을 바탕으로 적극적인 역할을 해달라”고 당부했다.

권 회장은 지난 2014년부터 직원들과 도시락 간담회를 진행해왔다. 이밖에도 세 자녀 이상을 둔 ‘다둥이 자녀 직원들과의 간담회’와 노점운영, 독도알리미 등의 ‘특이경력을 가진 직원들과 간담회’ 등 직원들과 직접소통을 통한 현장경영에 방점을 찍어왔다.

권 회장은 최근 젊은 직원들로 구성된 ‘영보드(Young Board)’ 위원과 만나 포스코그룹의 저효율, 불필요 제도 개선 방안 등도 모색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