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호타이어 스포츠마케팅 잇단 흥행…이번엔 ‘여자골프’

[헤럴드경제=유재훈 기자] 금호타이어가 모터스포츠, 프로야구, NBA, 분데스리가 등 활발한 스포츠마케팅으로 브랜드 이미지 제고 효과를 톡톡히 보고 있다.

특히 오는 1일 개막하는 KLPGA투어 ‘2016 금호타이어 여자오픈’은 한국ㆍ중국의 스타 선수들이 대거 출전해 벌써부터 대회 흥행은 물론 브랜드 홍보효과도 기대감을 갖게 하고 있다.

중국 산둥(山東)성 웨이하이(威海)시 웨이하이포인트 호텔&골프리조트에서 치러지는 이번 대회는 총상금 5억원, 우승상금 1억원을 놓고 한국과 중국의 상위랭커 126명이 참가한다. 2013년 첫 대회 이후 올해로 4회째를 맞는 ‘금호타이어 여자오픈’은 한국과 중국 전역에 동시 생방송된다. 


이번 대회에는 올 LPGA 2관왕인 장하나(세계랭킹 10위), 중국의 박세리로 불리는 펑샨샨(세계랭킹 12위), 백규정을 비롯해 배선우, 박성원, 루키 이소영 등이 출전해 한ㆍ중 골프팬들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금호타이어의 골프 마케팅은 이뿐만이 아니다. 2013년 프로골프 선수 장하나 선수와 후원계약을 맺고 항공권을 포함한 각종 지원을 하고 있고, 2014년에는 중국의 펑샨샨과 2017년까지 총 3년간의 후원 계약을 맺었다. 두 선수는 매 경기마다 금호타이어 로고가 부착된 유니폼을 입고 출전하며, 금호타이어의 다양한 마케팅 활동에도 참여하고 있다.

또 두 선수는 올해 금호타이어 로고가 찍힌 유니폼을 입고 각각 LPGA 2승, 유럽여자골프투어 1승 등을 거두며 글로벌 시장 마케팅 효과를 극대화하고 있다는 게 회사측 설명이다.

주경태 금호타이어 마케팅담당 상무는 “골프대회 개최, 세계적인 골프선수 후원 등의 다양한 골프마케팅을 통해 글로벌 타이어 기업으로의 브랜드 이미지를 강화하고, 소비자들에게 더 친숙한 브랜드로 자리매김하기 위해 노력할 것” 이라고 밝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