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호타이어 스포츠마케팅 잇단 흥행 ‘희색’

금호타이어가 모터스포츠, 프로야구, NBA, 분데스리가 등 활발한 스포츠마케팅으로 브랜드 이미지 제고 효과를 톡톡히 보고 있다.

특히 오는 1일 개막하는 KLPGA투어 ‘2016 금호타이어 여자오픈’은 한국ㆍ중국의 스타 선수들이 대거 출전해 벌써부터 대회 흥행은 물론 브랜드 홍보효과도 기대감을 갖게 하고 있다.

중국 산둥(山東)성 웨이하이(威海)시 웨이하이포인트 호텔&골프리조트에서 치러지는 이번 대회는 총상금 5억원, 우승상금 1억원을 놓고 한국과 중국의 상위랭커 126명이 참가한다. 2013년 첫 대회 이후 올해로 4회째를 맞는 ‘금호타이어 여자오픈’은 한국과 중국 전역에 동시 생방송된다.

이번 대회에는 올 LPGA 2관왕인 장하나(세계랭킹 10위), 중국의 박세리로 불리는 펑샨샨(세계랭킹 12위), 백규정을 비롯해 배선우, 박성원, 루키 이소영 등이 출전해 한ㆍ중 골프팬들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금호타이어의 골프 마케팅은 이뿐만이 아니다. 2013년 프로골프 선수 장하나 선수와 후원계약을 맺고 항공권을 포함한 각종 지원을 하고 있고, 2014년에는 중국의 펑샨샨과 2017년까지 총 3년간의 후원 계약을 맺었다. 유재훈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