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인 “추경으로 경제 나아진다고 생각하지 않아”

[헤럴드경제=장필수 기자] 김종인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9일 정부의 하반기 추가경정예산(추경)에 대해 “우리 경제를 어느 정도 회복의 길로 가져갈 수 있을지에 대해선 회의적”이라고 평가했다.

김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회의에서 “작년, 재작년 2년에 걸쳐서 추경했는데 (정부는) 경제에 미치는 효과에 대한 정확한 분석도 제시하지 못한 실정”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김 대표는 그러면서 “추경 발표에 구체적인 내용이 들어 있지 않고, 과거처럼 각 부처에서 가지고 있던 숙원사업을 나열해서 해결하는 식이라서 우리 경제에 과연 어떠한 도움을 줄 것인지 불확실하다”며 “특별한 사태가 발생했기 때문에 체계적으로 준비도 되어 있지 않은 상황에서 그저 액수를 추정해서 추경해야겠다는 것이 과연 경제에 어떤 영향을 미칠 것인지 냉정하게 판단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경기를 부양한답시고 금리를 내리고 돈을 풀고 일본의 아베노믹스 흉내를 내는 것이 결과적으로 어떤 결과를 가져왔는가”라고 반문하고선 “부동산시장의 활성화를 일부 가져온 것 외에는 성과가 없었다”고 비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