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현수, 시즌 2호 홈런에 2루타…한 경기 최다 3타점

[헤럴드경제=조범자 기자]김현수(28·볼티모어 오리올스)가 출루 능력 뿐 아니라 장타력까지 뽐내며 존재감을 과시하고 있다.

김현수는 29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디에이고 펫코 파크에서 열린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와 미국 메이저리그 원정경기에 8번 타자 좌익수로 선발 출전해 시즌 2호 홈런을 포함, 3타수 2안타 2볼넷 3타점 2득점을 기록했다. 3타점은 김현수의 한 경기 최다 타점이다.

3경기 만에 선발 출전한 김현수는 두번째 타석에서 시즌 2호 홈런을 폭발했다. 2-1로 앞선 5회초 무사 1루서 김현수는 샌디에이고 선발 에릭 존슨의 시속 140㎞ 투심 패스트볼을 잡아당겨 왼쪽 담장을 넘겼다. 5월 30일 클리블랜드 인디언스전 마수걸이 홈런 이후 30일 만의 홈런포.


김현수의 방망이는 계속 식지 않았다. 6회초 1사 1, 2루에서 좌익 선상에 떨어지는 2루타를 만들어내며 2루 주자를 불러 들였다. 김현수는 5월 26일 휴스턴 애스트로스전(2루타 2개) 이후 처음으로 한 경기에서두 개 이상 장타를 쳤다. 홈런과 2루타를 함께 기록한 것도 처음이다.

김현수의 시즌 타율은 0.330에서 0.339로 올랐다. 타점은 9개로 늘었다. 볼티모어는 11-7로 승리하며 6연승을 달렸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