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꽝!꽝!꽝!”…이스탄불공항서 또 자살폭탄테러

IS소행 추정…36명 사망·100여명 부상

28일(현지시간) 오후 10시께 터키 최대도시 이스탄불의 아타튀르크 국제공항에서 3차례에 걸쳐 자살폭탄 테러가 발생해 최소 36명이 숨지고 100명이 넘는 부상자가 발생했다. 터키 당국은 무장단체 이슬람국가(IS)가 ‘건국 2주년’(6월 29일)을 앞두고 저지른 테러인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APㆍAFP 통신 등에 따르면 비날리 일디림 터키 총리는 이날 테러로 36명이 숨졌다고 밝혔다. 일디림 총리는 사망자 가운데 외국인도 포함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그는 3명의 테러범이 택시를 타고 공항에 와 총격을 벌인 뒤 자폭했다며 초기 조사 결과 IS의 소행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앞서 베키르 보즈다 법무장관은 이날 테러로 31명이 숨지고 147명이 다쳤다고 밝혔다. 터키 도안 통신은 세 차례 자살 폭탄 공격으로 최소 32명이 숨지고 88명이 다쳤으며, 사망자 중에는 경찰관 2명도 포함됐다고 전했다.

터키 정부 관계자는 국제선 터미널 입구에서 테러범 2명이 건물 안으로 들어가는 것을 저지하려고 경찰이 총을 쐈고 이후 이들이 폭발물을 터뜨렸다고 뉴욕타임스(NYT)에 말했다. 한 목격자는 두 차례 폭발음이 들린 뒤 총성이 있었고 세 번째 폭발이 일어났다고 말했다고 로이터 통신은 전했다.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은 사건 직후 성명을 내고 “무고한 사람들을 대상으로 테러를 벌였다”고 비난하며 테러와의 싸움에 국제 사회의 협력을 촉구했다.

현장 영상과 사진을 보면 강력한 폭발력을 보여주 듯 천장 패널 수십 장이 바닥에 떨어져 있고 파편이 어지럽게 흩어져 있다. 이번 테러는 올해 들어 이스탄불에서 발생한 네 번째 대형 테러다. 테러범들은 이번에는 유럽 내 3위, 세계 11위 규모의 대형 공항인 아타튀르크 공항을 노렸다.

일각에선 IS가 ‘건국 2주년’을 앞두고 테러를 저질렀다는 관측도 나오고 있다. IS는 지난해에도 자칭 건국 1주년을 앞둔 시점에 프랑스와 튀니지, 쿠웨이트에서 동시다발 테러를 저지르기도 했다.

지난해 6월 26일 프랑스에서는 IS와 연계된 것으로 추정되는 이슬람 극단주의자가 이제르도 생캉탱 팔라비에의 가스 공장에서 테러를 벌여 1명을 참수했다. 같은 날 튀니지의 지중해 연안 휴양지 수스의 호텔에서 IS가 배후를 자처한 총기 난사로 37명이 목숨을 잃었다. 쿠웨이트 수도의 주요 시아파 이슬람사원(모스크)에서는 당시 금요 예배 도중 자폭테러가 발생해 25명이 숨지고 202명이 다쳤다.

문재연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