난지캠핑장, 버스타고 간다…주말 맞춤버스 8777번 신설

[헤럴드경제=강문규 기자]서울 난지한강공원 내부와 서울월드컵경기장 일대를 경유하는 토ㆍ일요일과 공휴일에만 운행되는 주말 맞춤버스 8777번이 신설된다. 캠핑장 등 난지한강공원 접근성이 대폭 개선되고 일대의 불법 주ㆍ정차가 줄어들 것으로 보인다.

29일 서울시에 따르면 7월 2일부터 운행되는 8777번 버스는 오전 10시부터 오후 8시까지 20분~25분 간격으로 캠핑장 이용객이 집중하는 주말 맞춤버스로 운행하고 모니터링을 통해 운행개선 방안을 검토해 나간다.

이번에 신설된 8777번 주말 맞춤버스는 6호선 월드컵경기장역, 마포농수산물시장을 포함해 서울월드컵경기장 둘레를 돌고 월드컵로를 통과해 난지한강공원으로 진입, 가장 안쪽의 난지캠핑장까지 공원 내부를 구석구석 경유한다.

마포구 상암동에 위치한 난지한강공원은 지난해 591만9000명이 이용해 한강공원 11곳 중 3번째로 이용객이 많았다. 야구장과 족구장 등 운동시설과 야외 캠핑장, 물놀이장 등이 있어 가족 또는 단체 이용객이 많은 장소이다. 


하지만 대중교통을 이용한 접근이 불편해 승용차 이용객이 많았다. 이로 인해 특히 주말에는 공원 진입 승용차가 집중돼 강변북로까지 정체를 유발했고 공원 내 불법 주차도 기승을 부렸다.

이상훈 서울시 버스정책과장은 “그 동안 난지한강공원의 주말 이용객이 많음에도 불구하고 공원 접근이 용이한 대중교통은 부족한 실정이었다”며 “이번에 신설된 주말 맞춤버스 8777번을 이용해 편안하게 난지한강공원을 이용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