녹십자웰빙, ‘Dr.PNT’ 전국 런칭 심포지엄 성료

[헤럴드경제=김양규 기자]녹십자웰빙은 29일 지난 5월 3일부터 6월 25일까지 서울을 비롯해 경기, 대구,대전, 부산 등 전국 5개 도시에서 병의원 전용 건강기능식품 브랜드 ‘Dr.PNT’ 발매 기념 심포지엄을 성공리에 마무리했다고 밝혔다.

Dr.PNT는 기능의학 전문의들이 20여년간 환자들을 진료해 온 경험을 바탕으로 개인에 맞는 필요 영양성분을 공급해 건강에 도움을 주도록 개발된 건강기능식품 브랜드다.

총 다섯차례에 걸쳐 진행된 이번 심포지엄에는 대한기능의학회 등 국내 영양치료 관련 학회 임원 및 각 지역의 개원의 등 4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영양처방의 패러다임 변화’라는 주제로 진행됐다.

특히 이번 행사에는 김상만 녹십자 아이메드 원장을 비롯해 주남석, 김광민, 김규남 아주대 가정의학과 교수 등이 강연자로 나서며 ‘임상에서의 영양처방’과 ‘영양치료를 위한 검사와 해석’등에 대해 발표해 관심을 높였다.


김상만 녹십자 아이메드 원장은 “헬스케어의 패러다임이 질병치료에서 건강수명관리로 변화하고 있다”면서 “현대의 만성질환은 영양불균형에서 초래됐고, 이를 해결하기 위해 기능의학검사와 진단을 통해 환자 개별적 특성을 고려한 맞춤 영양처방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주남석 교수는 “영양치료를 위해서는 의사의 문진을 통해 환자를 1차 진단을 하고 유기산 검사 등의 검진결과를 바탕으로 환자의 상태를 정확하게 평가하는 것이 중요하다”면서 “이를 통해 적절한 홈케어 차원의 서플리먼트와 메디케어의 정맥주사요법 처방이 이뤄지고 궁극적으로 환자의 라이프스타일의 개선이 중요한 요소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와 함께 녹십자웰빙 김상현 영업본부장은 “앞으로 개인맞춤영양치료가 사회적으로 정착되며 병의원 중심의 건강기능식품 시장이 빠르게 성장 할 것으로 예상된다”면서 “녹십자웰빙은 정맥주사요법와 더불어 이번 병의원 건강기능식품 출시를 통해 개인별 맞춤영양 서비스 시장을 선도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Dr.PNT는 병의원 전용 유통제품으로 에너지군의 에너지업,에너지밸런스, 알지큐, 테아닌 등 4개 제품과 항산화군의 카테킨,코큐비,코큐텐 3개 제품 그리고 디톡스군의 리버마린, 깅년기군의 클리마젠 등 총 4개 제품군 9개제품으로 구성돼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