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조선 수사] 檢, 남상태 前 사장 증거인멸 포착…오늘 영장 청구

[헤럴드경제=양대근 기자] 대우조선해양의 분식회계와 경영진 비리를 수사하고 있는 검찰 부패범죄특별수사단(단장 김기동 검사장)이 28일 배임수재 등 혐의로 남상태(66) 전 사장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남 전 사장은 전날 오전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해 조사를 받다가 증거인멸 정황 및 추가 혐의가 포착돼 긴급체포된 바 있다.

검찰은 조사 과정에서 남 전 사장이 중요 증거물을 제3의 장소에 은닉하고 관련자에게 허위 진술을 부탁하는 등 증거인멸을 주도한 단서를 확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남상태 전 대우조선해양 사장이 지난 27일 오전 서울고등검찰청 청사로 출두하고 있다. [사진=헤럴드경제DB]

특별수사단 관계자는 “(남 전 사장이) 소환조사를 앞두고 심리적 불안 증세를 보인 정황이 있었고 조사를 받으면서도 심리적 불안을 호소해 급하게 신병을 확보할 필요가 있었다”고 설명했다.

남 전 사장은 지난 2006년부터 2012년까지 6년간 대우조선 최고경영자를 지내며 기업 부실을 초래한 장본인으로 꼽힌다.

검찰에 따르면 그는 대학 동창인 정모(65ㆍ구속)씨가 대주주로 있는 업체가 10년간 선박블록 해상운송 사업을 독점하도록 하고 수억원의 뒷돈을 수수한 혐의를 받고 있다.

또 정씨가 대주주인 또다른 업체인 부산국제물류(BIDC) 지분 80.2%를 사들이도록 한 뒤 BIDC를 육상 및 해상운송 거래에 끼워넣어 최소 120억원 이상의 수익을 안겨준 혐의를 받고 있다.

한편 특별수사단은 신속하고 정밀한 수사를 위해 대검찰청 검찰연구관 2명, 대검 수사관 10여명 등 수사인력을 지난주 확충했다.

이 관계자는 “이번 수사는 공기업 경영상 비리 등 우리 사회의 구조적 비리를파헤치는 것으로 규정짓고 시작됐다”며 “대우조선의 회계 사기, 경영진 비리에 집중해 수사를 진행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