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웅재단 외국인 유학생 생활지원금 지원

[헤럴드경제=김양규 기자]대웅재단은 29일 서울시 강남구 대웅제약 본사 베어홀에서 ‘제8회 외국인 유학생 생활지원금 수여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중국, 베트남, 인도네시아, 필리핀, 태국 등 28개국의 유학생 80명에게 총 1억 6000만원의 생활지원금을 지급됐다.이들 학생들은 서류전형과 심층면접 등을 통해 한국어 소통능력, 한국문화 이해도, 목표 의식과 열정 등의 평가를 거쳐 우수한 유학생으로 선발됐다.


외국인 유학생 생활지원금 지원사업은 역량있는 외국인 유학생을 선발, 생활지원금을 지원함으로서 학업에 전념해 글로벌 우수인재로 성장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한 차원이다. 지원 첫 해인 2009년 이후 8년간 약 350명의 외국인 유학생들에게 약 8억원의 생활지원금 혜택을 제공됐다. 또한 장학생은 방학기간 중 인턴으로서 기업문화 및 업무를 체험할 예정이다.

전승호 대웅제약 글로벌사업본부장은 “생활지원금과 더불어 회사의 조직문화를 배울 수 있도록 대웅그룹사의 인턴 근무 기회를 제공하고, 우수 인재는 채용해 육성할 예정”이라며 “대웅재단은 글로벌 시대를 맞아 외국인유학생, 해외 대학생 등을 대상으로 한 장학사업 및 다양한 교류 프로그램을 더욱 확대해 수혜자들이 글로벌 우수인재로 성장할 수 있는 다양한 기회를 만들 것”이라고 말했다.

대웅재단은 지난 1984년 장학재단으로 출범해 매년 국내∙외 장학사업, 해외 의학자 연수지원 등의 사업을 통해 글로벌 우수인재 육성 활동을 전개하고 있다. 외국인유학생 장학사업을 비롯해 매년 중국, 베트남 등 동남아시아의 해외 우수대학 15개교 200명 이상의 학생에게 장학금을 제공하는 한편 지원대상과 규모를 지속적으로 확대, 국내∙외 글로벌 우수인재들이 사회에 기여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