때이른 폭염, 올해 첫 열사병 사망자 발생

[헤럴드경제]때이른 폭염이 기승을 부리는 가운데 온열 질환으로 인한 사망자가 올해 처음 발생했다.

29일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지난 25일 경북 김천시에서 A(62)씨가 열사병으로 숨졌다.

A씨는 지난 23일 오후 4시께 공장 옆 인도에서 쓰러졌다. 행인에게 발견돼 119 구급대에 의해 김천 병원으로 옮겨진 A씨는 의식 불명 상태에서 이틀 동안 치료를 받다가 결국 의식을 회복하지 못한 채 숨졌다. 

[사진출처=123RF]

올해 첫번째 온열질환 사망자가 나온 시점은 작년보다 한 달 이상 빠르다. 작년에는 온열질환으로 숨진 첫 사례가 7월28일에 나왔다.

질본은 지난 23일부터 전국 응급실 운영 의료기관의 신고를 받아 온열질환 감시체계를 운영 중이다. 대상 질환은 열탈진, 열사병, 열경련, 열실신, 열부종 등이다.

1~5주 발생한 온열질환자수는 122명으로 작년의 113명보다 소폭 늘었다. 6월의 2~5주만 따져보면 작년 56명에서 올해는 108명으로 2배 가까이 증가했다.

27일까지 발생한 온열질환자 통계를 보면 남성이 90명으로 여성(40명)보다 2배 이상 많았다.

질본은 열사병, 일사병 등을 예방하기 위해 폭염이 주로 발생하는 시간대(오전 11시~오후 2시)에 되도록 야외 활동을 삼가고 실내 온도를 적정수준으로 유지해 바깥과의 온도 차를 줄여야 한다고 조언한다.

야외 활동을 할 때는 양산을 준비해 햇빛을 피해야 하며 그늘에서 자주 휴식을 취하고 수분도 충분히 섭취하는 것이 좋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