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또 오해영’ 황덕이의 사랑법, 강하면서 따뜻하다

[헤럴드경제 =서병기 선임 기자]tvN 월화극 ‘또 오해영’으로 인해 서현진, 에릭이 큰 인기를 얻고 있지만, ‘우리 엄마’ 김미경도 화제다. 그냥 오해영은 예쁜 오해영에게 차별을 받았지만, 결코 외롭지 않다. 엄마가 있기 때문이다. 전혜빈도 김미경 같은 엄마가 있었으면 하고 부러워했다.

김미경은 전통적인 드라마 속 엄마들과는 다른 캐릭터 ‘황덕이’ 역으로 많은 엄마들과 딸, 시청자들에게 공감대를 형성하며 실제 우리시대의 엄마를 대변한다는 평을 받으며 보는 이들에게 웃음과 감동을 전해주었다.

딸 오해영(서현진 분)에 대한 남다른 사랑법을 보여준 황덕이는 해영과 ‘최강 단짠 모녀 케미’라는 표현이 나올 정도로 그 동안 보지 못했던 모녀 캐릭터로 드라마 초반부터 화제가 되었다. 황덕이는 생활력이 강하면서도 따뜻하고, 정 많은 실생활 엄마와 유사한 모습의 캐릭터이다.


지난주 방송에서 보여준 딸 해영에 대한 애틋한 마음은 시청자들을 웃프게(웃기고 슬프게)했다. 사랑에 상처 받았지만, 또 다른 사랑으로 치유하며 진짜 사랑을 찾은 해영이 박도경(에릭 분)과의 데이트를 위해 도시락을 준비하려고 덜렁대는 모습을 본 덕이는 집 밖으로 나왔다.

해영을 돕기 위해 마트로 걸으며 “1985년 5월 22일 이 동네에 여자아이가 하나 태어났지요. 성은 미요 이름은 친년.. 나를 닮아 미웠고, 나를 닮아 애틋했습니다..”라며 딸에 대한 자신의 마음을 보여주었다. 이 장면은 딸 해영의 행복을 위해 자신의 안타까운 속마음을 숨기고, 언제나 너를 위해 너의 편에 서준다는 엄마 덕이의 딸 사랑법으로 큰 감동을 전해주었다.

17회 방송에서는 해영이 다시 사랑에 상처받을까 걱정되어 도경을 반대하던 덕이가 도경을 만나고 몰래 들어오는 해영에게 “들어와, 밥 먹고 가라 그래”라며 퉁명스럽게 이야기했지만, 그 말 속에 숨은 뜻은 해영을 지지하고 응원해준다는 말과 같았다. 이어 “무슨 인연인지..”라며 처음 밥 먹을 때처럼 도경에게 삼겹살을 건네주었다. 이어, 덕이의 모습을 본 남편 오경수(이한위 분)는 덕이의 마음을 확인하고 된장찌개를 건네며 덕이와 같은 마음을 드러냈다.

드라마 초반부터 종영하는 마지막까지 황덕이 역을 맡은 배우 김미경은 자신만의 조금 특별한 표현으로 딸을 생각하는 진정한 우리 엄마였다.

한편, 완벽하게 황덕이 역을 소화해내며 ‘우리 엄마’라는 수식어와 시청자들에게 뜨거운 사랑을 받은 배우 김미경은 “좋은 대본과 멋진 연출, 항상 열심히 일하는 스태프들, 그리고 최고의 연기자들과 함께 할 수 있어 행복했습니다. 무엇보다 ‘또 오해영’을 응원해주시고, 사랑해주신 시청자 여러분들께 진심으로 감사합니다.”라며 종영 소감을 밝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