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시네마, 중국영화특화관 운영…

[헤럴드경제=이세진 기자] 롯데시네마에 1년 365일 중국영화를 볼 수 있는 ‘중국영화특화관’이 생긴다.

롯데시네마는 6월29일 서울 송파구에 위치한 롯데시네마 월드타워에서 재단법인 한중문화센터와 ‘중국영화상영관(Silk Road Theatre)’ 사업의 본격적 추진을 위한 MOU를 체결했다.

이는 한류와 화류의 조화를 위한 양국 정부 차원의 문화 협력의 일환으로 이에 앞서 한중문화센터는 지난해 11월 중국 국가신문출판광전총국 산하의 ‘중국영화자료관’과 한국 내 ‘중국영화상영관(Silk Road Theatre)’ 운영에 관한 양해각서를 체결한 바 있다.

롯데시네마는 MOU 체결을 통해 오는 8월18일부터 2017년 8월17일까지 1년간 롯데시네마 월드타워 12관을 중국영화특화관으로 운영할 계획을 밝혔다. 

[사진=롯데시네마 제공]

중국영화특화관에서는 주로 과거 중국영화 명작 등이 상영될 예정이며, 한중문화센터는 중국영화자료관으로부터 상영 영화 판권을 제공받아 영화 배급, 통관 및 자막 작업 등을 수행하고, 롯데시네마는 상영관 제공 및 운영, 마케팅 프로모션 지원 등의 역할을 한다.

롯데시네마 관계자는 “한중 양국 정부차원의 문화협력 프로젝트에 참여하게 되어 매우 뜻깊다”라며 “중국에서의 한류 열풍만큼은 아니지만 한국에서도 화류 바람이 부는 만큼 이 흐름을 영화로 확산시킨다면 영화 다양성 측면에서도 긍정적인 작용을 할 것으로 보인다”라고 말했다.

롯데시네마는 세계에서 2번째로 큰 영화시장인 중국 시장 진출에 힘쓰고 있다. 2010년 중국 송산관을 시작으로 서원관, 천진관, 위해관, 심양 롯데월드관 등 2016년 6월 현재 중국에 11개 영화관, 90개 스크린을 운영 중이다. 거막관(초대형 스크린관), 수퍼4D, 씨네비즈(접이식테이블 설치), 샤롯데(프리미엄 상영관) 등 다양한 특수관을 설치하는 등 국내 영화 노하우를 바탕으로 현지 실정에 맞는 서비스를 개발하고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