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가박스도 주말요금 인상…조조 시간대는 확대

[헤럴드경제=이세진 기자] 메가박스가 오는 7월4일부터 신규 요금제를 시행한다. 주말 요금은 오르고, 조조 시간대는 확대된다.

먼저 주말 일반 시간대 요금은 현행 1만원에서 최대 1만1000원, 심야는 현행 8천원에서 6000~9000원까지 다양하게 조정된다. 조조는 6천원으로 기존과 동일하다. 요금제 조정에 따라 주말 요금이 평균 1천원 인상될 예정이다.

요금제 시간대는 단순해진다. △조조(10시 이전, 1회차) △주간(10~14시) △일반(14~23시) △심야(23시 이후) 등 총 4단계였던 시간대가 △조조(11시 이전) △일반(11~23시) △심야(23시 이후)의 3단계로 간략하게 줄어든다. 메가박스 관계자는 “조조의 범위를 기존 ‘10시 이전 및 1회차’에서 ‘11시 이전’으로 확대 시행함으로써 상영관에 따라 2회차까지 조조 적용이 가능하다”고 밝혔다. 

[사진= 메가박스 제공]

더불어 메가박스는 ‘마티네 요금제’, ‘어린이 요금제’ 등의 신규 요금 체계를 도입해 할인된 가격으로 영화를 관람할 수 있는 대상의 폭을 넓혔다. ‘마티네 요금제’란 매주 화요일 오픈부터 14시까지 메가박스 멤버십 회원을 대상으로 6천원에 관람할 수 있도록 한 제도다. 또한, ‘어린이 요금제’를 통해 초등학생 어린이까지는 전 시간대에 6~7천원으로 영화를 관람할 수 있다.

특별 상영관인 부티크M(스위트룸, 컴포트룸) 및 장애인, 노인, 국가유공자, 군인 등을 대상으로 하는 요금은 기존의 요금제를 그대로 적용한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