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1분기 경제성장률 1.1%…우려했던 것보다는 양호

미국 경제성장

미국의 지난 1분기 경제성장률이 당초 우려했던 만큼 나쁘지는 않았던 것으로 발표됐지만, 앞으로 분기별 성장률이 크게 개선될 여지 또한 그리 많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미국 상무부는 이 기간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이 수정치보다 0.3%포인트 높아진 1.1%로 확정됐다고 28일 발표했다.

지난 1분기 미국의 GDP 성장률은 당초 0.5%로 잠정 발표됐고, 간신히 나타났던 미국 경제 회복의 불씨가 다시 꺼져버리는 게 아니냐는 우려를 낳았다.

또 지난해 12월 이뤄진 기준금리 인상이 성급했던 게 아니냐는 주장도 일각에서 제기됐다.그러나 지난 분기 GDP 성장률은 0.8%로 상향조정된 데 이어 금융시장의 예상치 1.0%보다도 높은 1.1%로 확정됐다.부문별로는 당초 2.0% 감소했던 것으로 나타났던 순수출이 이날 확정 집계에서 0.3% 증가로 발표된 점이 가장 두드러진다.

이에 비해 수정 집계 때 1.9%로 나타났던 개인소비지출(PCE) 증가율은 1.5%로 낮아졌다.

기업의 투자 변동으로 해석되는 비거주자 고정자산 투자는 전체 GDP에 0.58%포인트의 감소 효과를 발생시켰다. 이는 지난해 4분기의 0.27%포인트보다 커졌다.

금융시장 전문가들은 최근 영국의 유럽연합(EU) 탈퇴, 즉 ‘브렉시트’ 결정을 계기로 미국 달러화 가치가 다시 높아지는 모습을 보이고있고 미국 경제의 약 70%를 차지하는 소비 경기 역시 빠른 회복을 보이지 못하는 점을 거론하며, 앞으로의 미국 경기 회복 속도가 그리 빠르지 못할 수 있다고 우려했다.애틀랜타 연방준비은행은 2분기 경제성장률로 이달 중순까지 2.8%를 제시했다가, 브렉시트 결정 직후인 지난 24일에 2.6%로 하향조정했다.미국의 지난해 경제성장률을 분기별로 보면 1분기에 0.6%였다가 2분기에 3.9%로 높아진 뒤, 3분기와 4분기에는 각각 2.0%와 1.4%로 다시 줄어들었다. 지난해 전체 경제성장률은 2.4%로 2014년과 같았다.지난 1분기 기업 이익은 지난해 4분기에 비해 347억 달러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4분기에는 기업 이익이 이전 분기대비 1천596억 달러 감소했다.
연합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