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유천 고소인 “너무 수치스럽고, 농락당한 기분이었다”

[헤럴드경제=이슈섹션] 아이돌그룹 JYJ의 멤버 박유천을 성폭행 혐의로 고소한 여성이 자신의 심경을 털어놨다.

28일 방송된 MBC ‘PD수첩’은 4명의 여성으로부터 성폭행 혐의로 피소된 박유천 사건을 다뤘다.

방송에서 A씨는 “너무 수치스럽고 배설기관이 된 기분이랄까. 그냥 저를 갖고 농락했다는 기분”이라며 “저한테 미안하다고 사과 한 마디도 안하고 갔다”고 분노했다.

그는 이어 당시의 자세한 상황에 대해 설명했다. A씨는 “일한 지 얼마 안 돼서 ‘어떻게 하지’ 이러고 있는데 박유천이 제 허리를 딱 감싸면서 담배 피우면서 춤을 추기 시작했다”며 “저한테 계속 ‘돈이 얼마 필요하냐, 왜 나왔냐’ 그런 얘기를 하면서 ‘야, 잘 안들린다 화장실 가서 얘기하자’고 해서 의심 없이 따라 들어갔다”고 회상했다.

사진=MBC ‘PD수첩’ 캡처

이어 A씨는 “제가 그 때 생리 중이었다. 키스할 때도 제 치마를 들춰서 제가 ‘하지말라’고 했다”며 “생리중이라고 했더니 ‘아 그래도 네가 나랑 잘 맞는지 확인은 해봐야하지 않겠냐’며 관계를 맺었다”고 말했다.

A씨는 당시 수치심에 눈물까지 보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화장실에서 그걸 했다는 것 자체만으로 부끄러웠고 누가 알까 두려웠다”고 털어놨다.

한편 박유천의 소속사 씨제스엔터테인먼트 측은 “PD수첩에서 소속사 측이 무대응으로 일관했다고 주장하는데, 이는 사실이 아니다”라며 경찰 조사 중이니 아직 좀 더 지켜봐달라는 기존의 입장을 고수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