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유천 논란 다룬 ‘PD수첩’… 박유천 “돈 얼마 필요해”, 고소 여성 “배설기관 된 기분”

[헤럴드경제=이은지 기자] MBC ‘PD수첩’이 JYJ 멤버 박유천을 성폭행 혐의로 고소한 여성과의 인터뷰를 공개했다.

지난 28일 밤 방송된 MBC ‘PD수첩’에서는 박유천을 성폭행 혐의로 고소한 여성 중 한 명인 A씨가 사건 당시의 상황을 자세히 설명했다. A씨는 ‘PD수첩’에 “너무 수치스럽고 배설기관이 된 기분이랄까. 그냥 완전히 저를 갖고 농락했다는 기분”이라며 “걔(박유천)가 저한테 미안하다고 사과 한 마디도 안 하고 갔다”고 말했다.

그 다음은 구체적인 설명을 덧붙였다. A씨는 “거기서 음악을 틀면 그 가게 전체가 울려 퍼진다”며 “걔(박유천)가 노래를 부르고 클럽 음악을 엄청나게 세게 튼다. 분위기 잘 맞출 줄 모르고, 일한 지도 얼마 안 돼서 ‘어떻게 하지’ 이러고 있는데, 걔가 제 허리를 딱 감싸면서 담배 피우면서 춤을 추기 시작한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당시 박유천이 “저한테 계속 ‘돈이 얼마가 필요하냐, 왜 나왔냐’ 그런 얘기를 했다”며 “얘가 ‘야, 잘 안 들린다. 화장실 가서 얘기하자’ 이랬다. 아무런 의심도 없이 그냥 따라 들어갔다”고 말했다.

[사진1=MBC 방송화면 캡처]

이어 “‘돈이 얼마가 필요해서 나왔냐’ 이랬다. ‘나는 그냥 내가 벌어서 그만두면 된다’ 그랬는데, 그런 말투가 저를 돈으로 사려고 하는 것 같고 자꾸 돈, 돈, 돈 거리니까 짜증이 나기 시작했다. 계속 돈 얘기를 했다”며 “거기서 저한테 뽀뽀를 했다. 제 얼굴을 잡고 뽀뽀를 했다. 뽀뽀를 했는데 딱 떼더니 ‘뭐야 감정이 없어, 감정이’ 이러더라”고 주장했다.

특히 A씨는 당시 “그때 생리 중이었다”며 “키스할 때도 제 치마를 들춰서 제가 ‘하지마’ 그랬다. 제가 분명히 딱 세 글자 딱 얘기했다. 하지 말라고. ‘하지마. 나 생리 중이야’ 그랬다. 그랬더니 ‘아, 그래도 네가 나랑 잘 맞는지 확인은 해봐야 하지 않겠냐’ 그러더라”고 했다.

[사진2=OSEN제공]

또 “싫다고 하지 말라고 하여튼 나가려고 제가 거울을 잠깐 본 사이에 바지를 풀고 너무 놀라서 있으니까 저를 강제로 꿇어앉힌 것”이라며 “제가 너무 당황해서 싫다고 그러면서 안 한다고 그러니까 저를 일으켜 세워서 뒤로 돌린 것”이라고 주장했다.

사건이 일어나고 난 뒤 A씨는 울었다고 증언했다. “(당시에)울었다. 그런데 너무 당황하니까. ‘괜찮아. 우리 사귈 거니까. 우리 이제 사귈 거잖아. 오늘 오빠한테 번호 줄 거지? 줄 거지?’ 이러더라. 그래서 걔가 하는 말에 대답을 안 했다”고 말했다. 이어 “(여성이라면)그딴 식으로 그렇게 거기(화장실)서 사람들 들을 수 있는데 그렇게 하고 싶어 하지도 않고 생리 중에 하는 건 더더욱 남자친구라도 싫어하고”라며 “저는 누구한테 도와 달라 이런 게 아니라 진짜 거기 좁은 화장실에서 그걸 했다는 것 자체만으로도 너무 부끄러웠다. 그리고 두려움 ‘누가 이걸 알면 어떡하지’”라고 심정을 토로했다.

텐카페에서 일하게 된 계기도 설명했다. “그때는 (돈이) 많이 필요했다. 제가 그때 교육비가 필요했다”며 “성매매 같은 것도 없고 고수익을 벌 수 있으니까 그래서 (텐카페에서 일했다). 2차는 전혀 듣도 보도 못했고 가게에서도 말린다. 왜냐하면 불미스러운 일에 자기들이 엮이고 싶지 않아서다”라고 말했다.

A씨는 박유천이 “저를 인간 이하로 취급했다고 생각한다. 자기가 정말 사랑하는 여자면 거기서 그렇게 하고 싶었겠나. 남자가”라며 “그게 아니라 업소 애들은 이렇게 해도 절대 신고를 못 할 거고 업소 애들은 내 말에 반역을 하지 못하고. 그리고 화장실은 CCTV가 없으므로 나를 상대로 감히 소송을 걸 생각도 못할 것”이라고 울분을 토했다.

그러면서 “‘내가 연예인이고 내가 톱스타인데 나랑 잔 게 억울하진 않을 거야’ 이렇게 생각하는 것 같다”면서 “저는 솔직히 돈이 필요하고 부모님 배경이 없어서 정말 생계형으로 나갔던 건데 그런 저를 업소 다닌다고 무시하면서 거기서 그렇게 성폭행을 한 것이다. 용서할 수가 없다”고 강조했다.

‘PD수첩’은 앞서 공개된 네 명의 고소인 외에 박유천에게 화장실에서 성폭행 당할 뻔했다는 또 다른 피해 여성이 있다며 B씨의 인터뷰도 공개했다. 특히 B씨가 설명한 당시 상황이 A씨의 증언과 유사했다. B씨는 “속옷 안에 손을 넣거나 이런 식으로. 근데 저는 반항을 하기 시작했다. 너무 당황스러우니까. 그런데 그때 당시에 (박유천이) 술에 취해 있는 상태였고, 그래서 그냥 ‘너 나 좋아하잖아’ 약간 이런 식? 너무 당연하다는 식이었다”고 주장했다.

앞서 지난달 10일 성폭행 혐의로 피소된 박유천은 고소인 4명 중 이미 고소를 취하한 첫 번째 고소인을 무고와 공갈 혐의로 맞고소한 상황이다.

이에 박유천의 소속사는 “사회적인 큰 파장을 일으키는 사건에 연루돼 죄송하고 진심으로 사과 드린다”면서 “2차 이후 고소에 대해서도 사실 관계가 파악되는 대로 무고 등 강력하게 대응할 예정이다. 당사는 박유천의 무협의 입증과 명예 회복을 위해 경찰 수사에 적극 협조할 예정”이라고 밝힌 바 있다.

경찰은 조만간 박유천을 소환 조사해 성폭행 혐의와 무고 및 공갈 혐의 고소 건에 대해 조사할 예정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